연표
 北중앙통신이 전한 용천 폭발 순간
 닉네임 : nkchosun  2004-04-27 23:29:37   조회: 3982   
"1t 짜리 폭탄 100여 개가 순간에 한 지점에 떨어진 것과 같은 폭발위력에...".

조선중앙통신이 27일 짤막하게 보도한 룡천역 폭발사고 순간의 참혹한 상황을 그려내기에 충분했다.

사고 발생 시각은 22일 낮 12시15분께.

질산암모늄 비료를 실은 화차와 유조차를 갈이하던 중 부주의로 전기선에 접촉, 대폭발이 일어났다.

일명 `비료폭탄'으로 알려진 질산암모늄의 위력은 엄청났다.

1t급 폭탄 100개가 한꺼번에 터진 것과 맞먹는 폭발은 실로 경천동지할 위력을 과시라도 하 듯 룡천읍 일원을 순식간에 날려 버렸다.

폭음은 지축을 뒤흔들었고 폭풍은 룡천읍내를 거침없이 휩쓸며 지나갔다.

역 주변에 있는 연건평 3250㎡의 룡천소학교와 2800㎡ 규모의 문화회관 등 30여 채의 건물이 폭발의 충격을 견디지 못하고 맥없이 무너졌다.

일반 주택은 지붕이 날아가거나 천장이 내려 앉는 등 8100여 채가 완파 또는 반파됐다.

폭음과 폭풍이 휘몰아치는 순간 소학교 어린이와 인근 주민 수십 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상자가 속출했고 고막이 찢어지고 시력을 잃은 사람도 부지기수였다.

룡천역을 중심으로 반경 1㎞내에는 모든 것이 허물어졌고 4㎞ 이내에도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폭발현장에는 깊이 15m의 웅덩이가 패였다.

아비규환 바로 그 자체였다.

중앙통신은 "폭발지점에서 1km 주변은 온갖 가장집물(살림살이)이 날아가고 천장이 내려앉으면서 건물이 통째로 주저앉아 완전히 폐허가 됐다"고 전했다./연합
2004-04-27 23:29:37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北 '폭발'과 '발파' 사이…水電 건설   nkchosun   -   2004-09-17   2980
52
  北, 폭발현장 공개…발파 주장 되풀이   nkchosun   -   2004-09-17   3121
51
  "북, 양강도서 두차례 폭파 실시"   nkchosun   -   2004-09-17   3210
50
  여야, '양강도 폭발' 공방   nkchosun   -   2004-09-16   3007
49
  山하나 허물었다는데 지진파는 왜 감지 안되나   nkchosun   -   2004-09-16   3293
48
  鄭통일 "양강도 폭발 안보와 무관"   nkchosun   -   2004-09-16   3219
47
  외교단, 양강도 폭발현장 방문   nkchosun   -   2004-09-16   3429
46
  양강도 `폭발' 장소ㆍ시점ㆍ규모 주목   nkchosun   -   2004-09-16   3116
45
  韓國정부, 양강도 폭발로 망신살   nkchosun   -   2004-09-16   3292
44
  "화면상 변화…폭발 불분명"   nkchosun   -   2004-09-16   3637
43
  北, 양강도 삼수발전소 공사 TV보도   nkchosun   -   2004-09-15   2974
42
  8개국 대사 16일 양강도 방문   nkchosun   -   2004-09-15   2689
41
  양강도 폭발 외신들도 '뜬구름'만 좇아   nkchosun   -   2004-09-15   2818
40
  '양강도 폭발' 美도움 거의 못받아   nkchosun   -   2004-09-15   2924
39
  '검은구름' 北양강도 발파로 가닥   nkchosun   -   2004-09-15   2833
38
  외국대사 양강도 폭발현장 방문 지연   nkchosun   -   2004-09-15   2788
37
  "北위성사진에 댐흔적 없어"   nkchosun   -   2004-09-15   3397
36
  국정원 "양강도 폭발 아직 단서 없어"   nkchosun   -   2004-09-15   3035
35
  "양강도 폭발 해프닝 가능성"   nkchosun   -   2004-09-15   2707
34
  [인터뷰] '북한은 세계를 놀래주길 즐겨'   nkchosun   -   2004-09-15   304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