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아리랑 축전 참관 가능할까
 닉네임 : nkchosun  2002-01-21 22:17:22   조회: 1819   
장용훈기자= 북한이 오는 4월 29일~6월29일 평양에서 열리는 아리랑 축전에 남측 관광객의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방문 경로와 참관 가능성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측은 지난 주말 현대아산 김윤규(金潤圭)사장과의 협상에 대규모 집단체조가펼쳐질 아리랑축전 관계자를 금강산 현지에 파견해 축전기간 금강산 관광객이 평양을 방문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금강산에서 북측과 협상을 마치고 돌아온 김윤규(金潤圭) 현대아산 사장은 '북측은 아리랑축전에 금강산 관광객을 데려오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오래 전부터 해왔다'며 '이동경로, 비용 등을 포함해 정식제안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방안이 실현될 경우, 금강산 현지에서 육로로 이동한다면 금강산-원산-평양을 잇는 고속도로를 이용해 8∼10시간 정도 이동할 가능성이 높고 원산 갈마비행장을 이용해 공로를 이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측은 이외에도 아리랑 축전에 남측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 대남종사자들은 최근 평양을 방문한 남측의 경협사업자들에게 축전에 남측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방안을 묻는 등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일부에서는 남측 방문객들이 인천국제공항과 평양 순안공항을 잇는 직항로를 전세기로 이동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북측은 작년 11월 그동안 감귤을 지원해준 제주도민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올해 5월초 도민 150-300명을 초청해 평양과 묘향산, 백두산 등을 시찰토록하고 이를 위해 제주-평양 직항로를 열어 남한의 국적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로 합의했다.

이같은 북측의 적극적인 자세에도 불구하고 아리랑 축전에 남측 관광객들이 참관을 하기 위해서는 걸림돌이 여전히 남아있다.

정부 당국자는 ' 아리랑 축전의 성격과 내용에 대한 파악이 덜 되어 있는 상황에서 남한 참관 희망자에 대한 방북 허용여부는 좀더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행사 비용, 이동경로, 숙소 등에 대해 남북간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북측의 아리랑 축전이 89년 세계청년학생축전처럼 남측의 월드컵에 대응하는 체제대결적 자세에서 나온 것인지에 대한 면밀한 검토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같은 신중한 반응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북측에서 남측 관광객 유치의사를 전달해올 경우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교류의 확대를 통한 남북간 화해.협력의 확대라는 점에서 대북포용정책의 기조와 맥을 같이 하고 있고 북측도 민족적 색채를 중심으로 아리랑 축전을 꾸미는 등 나름대로 성의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아리랑 축전을 통해 작년 12월 6차 장관급회담 결렬 이후 냉각국면에 들어간 남북관계의 개선도 기대할 수 있다. 작년 8월 평양 통일대축전과 재작년 10월 당창건 행사에 남측 인사들이 참석한 이후 장관급회담이 재개됐기 때문이다./연합
2002-01-21 22:17:22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3
  洪총리가 밝힌 올해 북한 경제방향   nkchosun   -   2002-03-27   3199
12
  최고인민회의 불참 대의원 증가 추세   nkchosun   -   2002-03-27   2810
11
  북한 최고인민회의 회기는   nkchosun   -   2002-03-27   2605
10
  3월 개최된 北 최고인민회의   nkchosun   -   2002-03-27   2937
9
  북, 올 예산 100억3338만달러 편성   nkchosun   -   2002-03-27   3721
8
  [표] 북한의 주요 집단체조 작품   nkchosun   -   2002-03-27   2102
7
  91년도 이후 북한 예산추이   nkchosun   -   2002-03-27   2778
6
  北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평양 집결   nkchosun   -   2002-03-26   2763
5
  실천연대 '아리랑 관람 53명 신청'   nkchosun   -   2002-03-26   2005
4
  '`아리랑'은 85번째 집단체조 작품'   nkchosun   -   2002-03-26   2240
3
  北, 최고인민회의 정기회의 27일 개막   nkchosun   -   2002-03-26   2918
2
  북한의 예산 편성· 지출· 확보   nkchosun   -   2002-03-24   2832
1
  정부,`아리랑' 관련 접촉승인 유보   nkchosun   -   2002-03-24   2190
0
  '북, 남한에 아리랑 관광 손길'   nkchosun   -   2002-03-21   2344
-1
  외국 `아리랑' 시찰단 잇따라 방북   nkchosun   -   2002-03-21   2297
-2
  북 '아리랑'공연서의 레이저 역할   nkchosun   -   2002-03-17   2090
-3
  조총련 동포 `아리랑' 관람객 모집   nkchosun   -   2002-03-15   2552
-4
  '김정일 아리랑 관광객 유치 지시'   nkchosun   -   2002-03-13   2368
-5
  `아리랑', 정치적 색채 배제 못할듯   nkchosun   -   2002-03-13   2389
-6
  北,`아리랑축전' 사전취재 허용   nkchosun   -   2002-03-13   230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