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中, 양빈관련 외국언론 탄압극심
 닉네임 : nkchosun  2002-10-09 17:33:55   조회: 3886   
중국 당국은 중국 주재 외국 언론 기관 특파원들이 양빈(楊斌) 북한 신의주특별행정구 장관에 대해 보도하지 못하도록 연일 극심한 탄압과 방해를 가하고 있어 언론자유 침해라는 국제적인 비난을 받고 있다.

중국 당국은 9일 양빈이 법인 대표인 어우야(歐亞)그룹 관계자들 수십명에게 외국 언론 기관 특파원을 만나지 말고, 취재에 응하지 말고, 전화를 받아도 어떠한 말도 하지 말라고 긴급 지시했다.

중국 당국은 이같은 지시를 하달하면서 위반하는 자는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강력하게 위협했다고 중국 소식통들은 밝혔다.

이같은 지시는 중국 당국 관계자들이 9일 직접 어우야그룹 본사까지 와서 간부들을 모아놓고 구두로 하달한 것이라고 중국 소식통들은 말했다.

중국은 양빈 사건 발생후 여러 외국 언론 기관 특파원들과 카메라맨들이 찍은 사진과 녹화필름, 카메라 등을 빼앗고 신분증이 있느냐 등을 물으며 괴롭혔거나 위협했으며 어우야그룹 본사가 있는 선양(瀋陽)을 떠나줄 것을 요구했다.

중국 당국은 외국 언론의 보도를 규제하고 통제하기 위해 베이징(北京)주재 외국 특파원들이 베이징을 떠나 취재할 때는 외교부의 허가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많은 특파원들은 이같은 악성 조항이 외국 언론을 감시하고 자유로운 취재를 방해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믿고 있다.

중국 당국은 또 허가를 받으면 지방에서 취재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외국 특파원들은 양빈 사건 같은 경우 허가가 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아예 신청조차 하지 않고 있어 중국 당국을 불신하고 있음을 드러내고 있다.

어우야그룹 소식통은 '중국 정부에서 발급한 취재허가증이 없으면 취재에 응할 수가 없다'고 말했으나 특파원들은 취재허가증이 발급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다.

중국은 또 중국 관영 매체들에게는 중국신문사(CNS)를 통해서만 양빈 사건에 대해 보도하고 나머지 매체들은 일제 전하지 말도록 금지 시시를 내려 중국 매체들은 아예 취재조차 하지 않고 있다./홍콩=연합
2002-10-09 17:33:55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북, 7.1조치 이후 건물 개인임대제 확산   nkchosun   -   2004-04-11   4625
3
  '北 7.1조치로 부정부패 확대 가능성'   nkchosun   -   2003-11-28   4547
2
  "北 7.1조치 시장경제 지향 안해"   nkchosun   -   2003-09-25   4647
1
  前 신의주특구 장관 양빈, 징역 18년   nkchosun   -   2003-09-08   3352
0
  [신의주특구 1년] ②활로는 없나   nkchosun   -   2003-09-08   4012
-1
  [신의주특구 1년] ①멈칫거린 1년   nkchosun   -   2003-09-08   4270
-2
  양빈 항소심, 1심대로 징역 18년형   nkchosun   -   2003-09-08   3349
-3
  "북 신임각료 대부분 경제분야"   nkchosun   -   2003-09-05   3635
-4
  북, 김정일 재추대 100만 군중대회   nkchosun   -   2003-09-04   3879
-5
  北 연형묵 역할에 관심   nkchosun   -   2003-09-04   4357
-6
  北 11기 대의원 학력 높아졌다   nkchosun   -   2003-09-04   3812
-7
  美, 北최고인민회의 核관련 주장 일축   nkchosun   -   2003-09-04   3869
-8
  중국 지도부, 김정일 재선 축하전문   nkchosun   -   2003-09-04   3653
-9
  북 최고인민회의 인사 내용   nkchosun   -   2003-09-03   4164
-10
  北 대의원 55세 이하 절반 넘어   nkchosun   -   2003-09-03   3928
-11
  북, 경제전문가 목소리 커질 듯   nkchosun   -   2003-09-03   4366
-12
  제11기 정권기관 책임자 명단   nkchosun   -   2003-09-03   5704
-13
  제2기 김정일체제 개막   nkchosun   -   2003-09-03   4357
-14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 일부 교체   nkchosun   -   2003-09-03   4428
-15
  최고인민회의 결정 확대해석 경계   nkchosun   -   2003-09-03   412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