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뉴스라인
> 뉴스 > 사회
'철밥통' 농협 어찌하오리까!자회사 임원 50명 중 41명, 사외이사는 절반이상 농협출신
충청뉴스라인  |  webmaster@ccnewslin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17  18:39: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농협의 낙하산 인사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2012년 3월 사업구조개편 이후에도 비효율적인 조직과 인력운용으로 농민과 여론으로부터 따가운 질책을 받아온 농협이 14개 경제지주 자회사를 농협 전직 임원 및 간부의 자리보전용으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홍문표 의원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8월 기준 농협경제지주 14개 자회사 임원 50명 중 41명(82%)이 농협 부장급 이상 고위직 출신으로 채워져 농협의 비대화를 해소하고 경영 전문성과 효율성을 살린다는 명분 아래 설립된 자회사들이 사실상 거대 공룡조직의 인사적체 숨통 역할로 전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회사 대표이사 14명중 1명을 제외한 13명 전원이 농협출신이고 자회사 가운데 남해화학, 농협케미컬, 농협물류를 제외한 농협유통, 농협아그로, 농협한삼인 등 11개 기관 대표이사, 전무이사, 감사 등 임원 41명이 전원 농협 출신(100%)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기관의 경영상태를 객관적으로 감독하고 조언하도록 사외이사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농협의 경우 경제지주 14개 자회사 사외이사 전체 43명중 농협출신이 22명(51%)을 차지하고 있어 객관적인 입장에서 회사의 경영상태를 감독하고 조언하는 사외이사제도의 본연의 취지에 어긋나고 있다.

홍문표 의원은 "자회사의 대표이사가 대부분 농협 출신이고, 임원 50명중 41명이 농협출신이라는 것은 자회사 설립의 취지를 무색케 하는 것"이라며 "자회사는 철저한 책임경영체제로 운영하고 외부인사 등 전문가를 대표이사나 사외이사로 영입하여 민간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청뉴스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