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튼튼 스타 SBS ‘덕이’서 열연 귀순배우 김 혜 영 “북한 살때도 산타기 좋아했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0.0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귀순 배우 김혜영(25)씨는 등산광이다. 북한에 있을 때부터 산을 즐겼다. 98년 8월 가족과 함께 서울에 온 뒤에도 틈만 나면 산을 찾는다.

“북한 사람들이 잘 못먹긴 해도 오히려 남한 사람보다 건강해요. 공기도 훨씬 맑은데다 웬만한 거리는 걸어다니니까요. ”

하지만 요즘은 한 달에 한 두번밖에 등산을 못한다.

드라마 ‘덕이’ 촬영에다 정상회담과 맞물린 갖가지 통일행사에 초청돼 더 바빠졌기 때문. 궁여지책으로 찾아낸 게 ‘실내 암벽타기’.

그러나 한 두번 해보니 재미가 보통이 아니다. 도심 속에서 산 타는 기분도 느낄 수 있고, 짧은 시간에 많은 에너지를 소비할 수 있어 짬짬이 하기에 안성마춤이란다.

“10~20분 정도 벽에 매달리면 몸이 개운해지고 피곤이 풀려요. 군살도 안생기고요. ”

‘군살없이 단단한 몸’은 바로 김씨의 건강비결. 162cm에 45kg인 몸매는 가냘프게 보이기는 커녕 빈틈없이 단단한 느낌이다.

아령, 철봉 등 근력 강화 운동을 꾸준히 해 온 덕이다.

“너무 바빠 아무 운동도 못한 날엔 잠들기 전 10분씩 물구나무 서기를 합니다. 온몸에 긴장을 줬다가 풀어보세요. 피로가 싹 가시고 몸이 유연해져요. ”

/글=이규현기자 while@chosun.com

/사진=김창종기자 cjkim@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