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권자료실 > 북한주민인권
탈북 김순희씨 '진짜 자유롭게 살고 싶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1.05.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진짜 자유롭게 살고 싶습니다. 북한주민들이 불쌍합니다' 미국에 망명을 신청한 탈북자 김순희(37)씨는 11일 밤(한국시간 12일) 로스앤젤레스 남부 샌디에이고의 한 사업가 집에서 연합뉴스와 가진 전화 인터뷰를 통해 탈북 및 망명 이유를 이렇게 말했다.

함경북도 철산 태생의 김씨는 청진대 사범학교를 졸업한 후 철산 인근 무산인민학교(초등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하던 중 94년 2월 세살배기 아들(영민)을 데리고 두만강을 건너 중국 옌볜(延邊)으로 탈출, 6년여를 살다가 작년 11월 홍콩, 필리핀을 거쳐 멕시코에서 샌디에이고로 밀입국하다 체포됐으나 인권단체와 한인들의 도움으로 망명을 신청, 지난 8일 가석방됐다. 다음은 일문일답

--아들과는 연락이 되나
▲지난 3월11일(김씨는 10일이냐 11일이냐고 묻자 영어로 일레븐(eleven)이라고 말함) 영민이 생일 때 옌볜에 전화를 걸었다. 영민이는 소학교 3학년으로 학교 선생님이 돌보고 있다. 영민이가 `고생합니까'라고 묻더라.

--가석방된 후 미국에 대한 느낌은
▲아주 좋다. 북한이나 옌볜과는 하늘과 땅 차이다.

--무슨 공부를 한다던데
▲영어를 배우고 있다. 작년 11월말 멕시코 티후아나(샌디에이고 접경 휴양지)에 4개월간 체류할 때 스패니시를 배웠다.< 김씨 통역을 하고 있는 한상희(23.대학생)씨는 김씨가 스패니시 단어를 곧잘 구사한다고 말했다 >

--탈북전 북한 실상을 말해달라
▲주민들은 (식량) 배급일 이삼일 전부터 이불을 뒤집어쓰고 줄을 서 있어도 강냉이(옥수수)가 모자라 배급을 타지 못했다. 구호품(쌀)은 구경도 하지 못했다. 나무 잎사귀를 먹기도 했다. 담배나 고기, 해산물을 팔 수 있었지만 규찰대(경찰격)가 `이 간나 저 간나'하면서 빼앗아가 장사를 못하게 한다. 늙은 사람을 발로 차기도 하는 등 차마 눈뜨고 볼 수 없었다.

--탈북 동기는
▲이런 데는 살 데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아들만은 고생시키지 않겠다고 결심했다.(김씨는 교사인 남편의 외도로 마음고생을 하기도 했다)

--국경 경비가 삼엄했을텐데
▲두만강(김씨는 북한에선 압록강과 두만강을 구분하지 않는다고 설명)의 경비가 심해 총에 맞아 떠내려가는 시체를 목격하기도 했다.(중학교 때 배구선수생활을 한 김씨는 아들을 목에 얹고 강을 건넜다고 했다)

--94년 7월8일 김일성(金日成) 주석이 사망한 것을 알았나
▲날짜는 모르지만 사망소식은 들었다.

--옌볜 생활은
▲생선장수와 뜨개질, 바느질로 돈을 모았다. 탈북후 2년정도 됐을 때 한번은 탈북자들이 코와 손바닥에 쇠꼬챙이같은 것으로 꿰인 채 끌려가는 것을 본 적이 있다.(김씨는 수갑과 족쇄가 아니냐고 묻자 `그런 것은 없다'라고 했다) (북한이) 너무 지독하다. 어찌 그런 나라에서 살겠는가. 인간성도 좋지 못하다.(김씨는 북한 공안원에게 탈북자들이 끌려가는 것을 보고 영구눈썹 수술까지 받았다)

--가짜한국여권은 왜 버렸나
▲멕시코에 도착했을 때 미국에 온 줄 알고 더이상 쓸모없다고 생각해 버렸다.((밀입국자는 통상 출신국이나 출발지로 추방되기 때문에 도착 즉시 여권을 없애는 데 김씨는 그것까진 몰랐다고 말함)

--교사 신분증이나 가족사진 등 신분을 증명할 것은 없나
▲없다.(김씨가 샌디에이고 밀입국 때 사용했던 다른 여권은 압수당했다)

--미국에 오기까지 큰 돈이 필요했을텐데
▲모두 8천500여달러가 들었다. 옌볜에서 안먹고 안입고 죽을 고생해서 모은 돈과 아는 사람들로부터 빌렸다.

--수천달러를 그냥 빌려주던가
▲영민이가 그래서 못왔다.(기자가 `일종의 담보 성격'이냐고 묻자 `그렇다'며 잠시 목이 메였다)

--가족관계는
▲4남매중 둘째로 언니와 남동생 둘이 있다. 탈북이후 부모님과 형제 소식을 듣지 못했다.

--동포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진짜 자유롭게 살고 싶습니다. 북한주민들이 불쌍합니다.

--미국에 살게 되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내 처지가 어떻게 될지 몰라 아직 생각해보지 못했다. 영민이가 보고싶다.(한상희씨는 김씨가 탈북 및 망명신청과정을 책으로 써보고 싶다는 의사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밀입국 조선족 등의 법정통역을 맡아온 한씨는 오는 6월12일 이전에 열리는 망명청문회에서 이민귀화국(INS) 망명심사관이 김씨를 인터뷰하며 그로부터 한달안에 이민법원판사가 망명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의 변호인측과 한씨 등은 김씨가 추방될 가능성은 없으며 망명이 허용될 것으로 확신하나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넌다'는 말처럼 철저히 심사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로스앤젤레스=연합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