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칼럼
[윤희영] 김정은의 할아버지 따라하기, 결과는?
윤희영 에디터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러스트=최정진
 
일러스트=최정진

‘A play B off against C’는 ‘A가 자신의 이득을 위해 B와 C를 다투게 하다’라는 뜻이다. 호주 싱크탱크 로위연구소 국제전문지 ‘인터프리터’에 ‘Can North Korea play off Russia against China?’라는 글이 실렸다. ‘북한이 점점 더 절박해지는 러시아를 이용하려(take advantage of the increasingly desperate Moscow) 할 수 있지만, 지렛대는 중국에 있다(rest with Beijing)’라는 부제를 달았다.

“김정은이 중국·러시아 대표단을 좌우에 거느리고 열병식을 펼쳐 3국이 어깨를 나란히 한(stand shoulder-to-shoulder) 모습을 연출하면서 양국 모두의 지지를 받고 있음을 과시했다(show off the backing from both countries). 이 장면은 1961년 어느 날을 연상케 한다.

그 당시(back then) 김정은의 할아버지 김일성은 불과 며칠 차이로(mere days apart) 소련·중국과 별도의 동맹조약을 체결했다(sign two separate alliance treaties). 양쪽에서 각각 군사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성문화했다. 그 무렵의 중·소 분쟁을 기회 삼아(capitalize on the Sino-Soviet Split) 양국으로부터 이득을 챙겼던(benefit from both sides) 것이다. 갈등을 빚고 있던(be at odds) 소련과 중국이 서로 북한의 환심을 얻으려고 애를 쓰던(go to great lengths to court Pyongyang) 시절이었다. 중·소 분쟁이 두 나라를 상대로 한 양자 협상에 지렛대를 쥐여줬다(give him the leverage at bilateral negotiations with them).

김정은이 그때의 할아버지 전술에 의지하려(draw on his grandfather’s playbook) 한다. 중국 의존도를 줄일 수 있는 대안(alternative option to lessen its dependence on China)이 필요해서다. 김일성이 그랬듯이 중국과 러시아를 다투게 해서 양쪽으로부터 최상의 거래를 얻어내려(get the best deals from both) 한다.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러시아의 고립과 절박함을 이용해(exploit its isolation and desperation) 지렛대를 쥐고 중국이 북한에 이전하기 꺼리는 무기 기술을 러시아로부터 얻어낼 수도 있다.

그러나 할아버지 때처럼 수월하지 않을(will not have it easy) 것이다. 김일성이 중국과 소련을 다루는 데 성공할(succeed in manipulating them) 수 있었던 건 당시 양국 관계가 좋지 않은 시대적 상황 덕분이었다(be due to the circumstances of the times). 하지만 최근엔 갈라지기는커녕(rather than diverging) ‘무제한 파트너십’을 선언할(declare an unlimited partnership) 정도로 긴밀한 유대관계를 다져가고(strengthen their close ties) 있다.

현재 러시아의 약점을 북한보다 더 잘 활용하는 쪽은 중국이다. 이런 삼각 관계(trilangular relationship)에서 지렛대는 중국으로 넘어간 지 이미 오래다. 김정은은 김일성 때와 달리 러시아와 무기 거래든, 무슨 짓을 하든, 일일이 중국 눈치를 살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영문 참고자료 사이트]

☞ https://www.lowyinstitute.org/the-interpreter/can-north-korea-play-russia-against-china

윤희영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