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 참석, 보고받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 참석, 보고받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일본 방문 전 동해로 미사일을 발사한 북한 행태에 대해 이날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분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오늘 우리 군은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착했다. 국가안보실은 윤석열 대통령께 관련 내용을 즉시 보고했으며,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예정된 일본 방문 출국전 회의에 임석해 합참의장 상황 보고를 받고 대응 방안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일정상회담 등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6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로 향하고 있다. 2023.03.16. /뉴시스
 
한일정상회담 등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6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로 향하고 있다. 2023.03.16. /뉴시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우리 군이 북한의 어떠한 위협도 억제할 수 있는 확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자유의 방패’ 연합연습을 철저하게 수행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윤 대통령은 “계획된 공중강습 및 항모강습단 훈련 등 연합훈련을 강도 높게 실시하라”며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시켜 나갈 것을 당부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 역시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역내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며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NSC 참석자들은 “김정은 정권이 핵개발과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가운데 경제난과 만성적 식량부족을 해결하기는 커녕, 유류·사치품 밀수, 노동자 착취를 통한 외화 벌이와 사이버 해킹 등 불법행위에 의존하고 있는 바, 이러한 북한의 현실을 국제사회에 더욱 정확하게 알려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이날 긴급 NSC 상임위원회에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