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키보드 든 강도”...美, 1조4000억 해킹한 北정찰총국 3명 기소
이옥진 기자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 법무부에 기소된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의 모습. 이들은 세계 각국의 은행과 기업 등에서 13억달러(약 1조4000억원) 이상의 가상화폐와 현금 등을 훔치고 빼돌리려는 음모를 꾸민 혐의로 기소됐다. 왼쪽부터 미 법무부가 제공한 박진혁, 전창혁, 김일이라는 이름을 쓰는 해커들의 얼굴 사진. /연합뉴스
미 법무부에 기소된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의 모습. 이들은 세계 각국의 은행과 기업 등에서 13억달러(약 1조4000억원) 이상의 가상화폐와 현금 등을 훔치고 빼돌리려는 음모를 꾸민 혐의로 기소됐다. 왼쪽부터 미 법무부가 제공한 박진혁, 전창혁, 김일이라는 이름을 쓰는 해커들의 얼굴 사진. /연합뉴스

미국 법무부가 17일(현지 시각)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세계 각국의 은행과 기업 등에서 13억달러(약 1조4000억원) 이상의 가상화폐와 현금 등을 훔치고 빼돌리려는 음모를 꾸민 혐의로 북한 정찰총국 소속 3명의 해커를 기소했다. 존 데머스 법무부 국가안보담당 차관보는 이들에 대해 “총이 아닌 키보드를 사용해 현금 다발 대신 가상화폐 지갑을 훔치는 북한 공작원들은 세계의 은행 강도”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12월에 제출돼 이날 공개된 공소장에 따르면 기소된 3명은 각각 박진혁, 전창혁, 김일이라는 이름을 쓰고 있다. 이들은 정찰총국 소속으로 확인됐는데, 이 기구는 ‘라자루스 그룹’ ‘APT38’ 등의 이름을 가진 해킹부대를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해커 이미지
북한 해커 이미지

이 3명은 악성 암호화폐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이를 통해 공격대상 컴퓨터에 백도어를 여는 방식으로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기업들을 해킹했다. 또한 제재를 피하고 비밀리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핸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들은 2017년 5월 랜섬웨어 바이러스인 워너크라이를 만들어 은행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해킹했고, 2018년 3월부터 적어도 지난해 9월까지 자신들이 개발한 악성 암호화폐 앱을 해커들에게 제공했다. 구체적으로 2017년 슬로베니아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7500만달러, 2018년 인도네시아 거래소에서 2500만달러, 미 뉴욕 거래소에서 1180만달러를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 로스앤젤레스 검찰과 연방수사국(FBI)은 뉴욕의 한 은행에서 해커들이 훔쳐 2곳의 가상화폐 거래소에 보관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190만 달러어치의 가상화폐를 압수하기 위해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이들은 또한 미 국무부와 국방부, 미 방산업체와 에너지·항공우주 기업들에 악성코드를 심은 이메일을 보내 정보를 훔치는 ‘스피어 피싱’도 시도했다고 법무부는 전했다.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박진혁에 대한 미 FBI의 수배 포스터. /미 법무부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박진혁에 대한 미 FBI의 수배 포스터. /미 법무부

이번 기소는 2014년 발생한 소니픽처스 해킹에 연루된 박진혁을 미 정부가 2018년 기소한 사건에서 비롯됐다. 당시 박진혁에 대한 기소는 미국 정부가 북한 공작원을 처음으로 기소한 것이었다. 박진혁은 소니픽처스 해킹 이후에도 여러 건의 해킹을 시도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그는 정찰총국 산하 ‘라자루스’ 그룹의 멤버이자, 북한의 위장회사 ‘조선 엑스포 합영회사’ 소속으로 알려져 있다. 트레이시 윌키슨 캘리포니아 중부지검 검사장 대행은 “북한 해커들의 범죄 행위는 광범위하고 장기간에 걸쳐 이뤄졌다”며 “이는 보복과 정권을 지탱할 돈을 얻기 위해 어떤 일도 서슴지 않는 범죄 국가의 행위”라고 말했다.

한편, 미 법무부의 북한 해커 기소 사실 공개가 미북 관계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기소 자체는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 때 이뤄졌지만, 조 바이든 현 행정부가 대북정책에 대한 전면적 재검토를 진행하는 와중에 공개됐기 때문이다.

이옥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