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워싱턴 전문가들 “北 숟가락 두들기며 美관심 끌려할 가능성”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 백악관·국방부·국무부의 고위직을 역임한 워싱턴의 북한 전문가들은 11일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ALC)에서 미 정권 교체기의 불안 요소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꼽았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국장 출신인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는 “그간 북한은 미국에 중요 선거가 있을 때마다 어떤 형식으로든 도발을 한 사례가 있고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또 “바이든 인수위원회 구성이 국내 문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데, 바이든의 관심을 돌리기 위해서도 북한이 뭔가 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차관보도 “북한이 식탁을 숟가락으로 두들겨대며 (미국의) 관심을 끌려 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이들은 바이든 당선인이 한국과의 동맹 관계를 중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북 정책을 구사할 것으로 전망했다.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 대사는 “한·미 관계가 방위비 협상 등으로 삐걱거렸지만 곧 복원될 수 있고, 사이버·에너지·공공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일어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힐 전 차관보는 “바이든은 트럼프 정부에서 흐려졌던 ‘파트너’ 관계를 다시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선 혹평이 쏟아졌다. 힐 전 차관보는 “트럼프에겐 회담 전략 자체가 없었다”고 했다. 차 석좌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신선한 시도였지만, 결과적으로는 오히려 북한의 핵 역량을 강화시켰다”고 했다. 미·북 정상회담에 참여했던 랜들 슈라이버 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북한이 어느 정도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하노이 회담 때) 북한은 비핵화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았고, 협상장을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