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연합뉴스
/AP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親書) 일부가 9일(현지 시각) 공개됐다. 미 CNN방송은 이날 오는 15일 공식 발간을 앞둔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Rage)’에 담긴 김 위원장의 친서 27통 중 2통을 공개했다. 우드워드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보고 그 내용을 구술해 녹음했는데, CNN은 이중 친서 2통의 녹취록을 입수했다고 전했다.

CNN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는 각각 2018년 12월 25일, 2019년 6월 10일 작성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각하(Your Excellency)’라고 칭했다. 2018년 편지의 경우 ‘각하’라는 표현은 총 9번 나온다.

김 위원장은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미·북 정상회담 반년 뒤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그날의 영광을 다시 체험하기를 고대한다”며 2차 회담을 서두르자고 제안했다.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미·북 회담이 열린 뒤인 그해 6월에는 친서를 통해 “우리의 우정이 북·미 관계의 진전을이끄는 마법의 힘으로 작용해 우리가 달성하고자 하는 발전을 가져오는 과정에서 마주하는 모든 장애물을 제거해 줄 것”이라고 했다.

아래는 김 위원장의 편지 전문(全文).

◇2018년 12월 25일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 전문.

각하,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지 200일이 지났고, 이제 한 해가 거의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도 저는 전세계가 큰 관심과 희망을 갖고 지켜보는 가운데 아름답고 성스러운 그곳에서 각하의 손을 굳게 잡았던 그 역사적인 순간을 잊을 수 없고 그날의 영광을 재현하기를 희망합니다. 제가 그때 말씀드렸듯, 저는 각하 같은 분과 훌륭한 관계를 맺게 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2019년 새해가 다가오면서 더 높은 이상과 목표를 향한 끝없는 노력이 필요한 중대 사안들이 여전히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각하께서 솔직히 언급하셨듯이, 우리가 새해를 맞이하게 되면 판타지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저와 각하의 또 다른 역사적 만남을 그리 멀지않은 미래에 전세계가 다시 한 번 보게 될 것입니다.

저는 이미 나의 가장 가깝고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동료들과 관련 기관들에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서두르라고 지시했고, 다음 회담에서 각하와 좋은 결과를 낼 준비가 돼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우려하는 것은 정상회담 장소에 관한 우리의 각자 입장을 완강히 고수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그것이 우리에게 긍정적으로 비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는 또한 많은 시간을 낭비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저의 입장은 내부적으로(비공개로) 북·미 고위급 접촉을 긴급하게 열어 장소와 관련한 문제를 협의하고 조율하자는 것입니다.

각하께서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다시 한번 위대한 결단력과 훌륭한 리더십을 보여주길 희망합니다. 저는 진심을 다해 각하께서 이루고자 하는 일들이 큰 결실을 보기를 바랍니다. 명예로운 영부인님과 당신의 가족, 그리고 당신과 가까운 사람들의 건강과 행복, 큰 성공을 기원합니다.

진심으로, 대통령 각하께 변함없는 존경을 표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2019년 6월 10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 전문.

대통령 각하께,

저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난 지 1주년이 다가오고 있는 지금, 그리고 며칠 앞으로 다가온 당신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이 편지를 씁니다. (싱가포르 회담은) 세계의 이목을 사로잡고 내 기억속에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 각인을 남긴 대단히 중요한 역사적 순간이었습니다. 각하께 이런 편지를 보낼 수 있게 된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생신을 맞이하여 각하께 진심으로 따뜻한 안부를 전합니다. 영부인님과 다른 가족들, 그리고 당신의 사람들에게도 안부를 전하며,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모두의 꿈이 아름다운 현실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1년 전 싱가포르에서 우리가 함께했던 짧은 시간처럼, 103일 전 하노이에서 우리가 나눈 매 순간도 영광의 순간이었고 소중한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당신을 향한 나의 확고한 존경 속에 간직하고 있는 그러한 소중한 기억은 언젠가 미래에 우리가 다시 서로를 향해 걸어갈 때 내가 발걸음을 내딛게 하는 추진력이 될 것입니다.

저는 또한 우리 사이의 깊고 특별한 우정은 북·미 관계의 진전을 이끄는 마법의 힘으로 작용해, 우리가 달성하고자 하는 발전을 가져오는 과정에서 마주하는 모든 장애물을 제거해 줄 것이라 믿습니다.

대통령 각하, 저는 기존에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우리의 독특한 스타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리고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 우리의 첫 만남에서 당신이 보여주신 의지와 결정을 여전히 존경하고 거기에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오늘의 현실은 새로운 접근방식과 그에 필요한 용기가 없다면 문제 해결의 전망은 절망적일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저는 우리의 상호신뢰에 다시 한번 기회를 주려는 의지를 갖고 우리가 마주 앉아 위대한 일이 일어나도록 할 그 날이 조만간 올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런 날은 또 올 것입니다. 그것은 또 하나의 환상적인 순간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입니다.

저는 각하께 당신을 존경하는 제 마음은 절대 변하지 않을 것임을 확언합니다.

각하, 다시 한 번 생일 축하드립니다. 각하께서 항상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에 일에서 성공하시기를 바랍니다. 저는 제 가족을 대표하여 영부인님과 당신의 다른 가족들에게도 축복을 빕니다.

당신의 진실한 벗,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