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권자료실 > 탈북자
한국 오려던 탈북자 11명 중국에서 붙잡혀 북송 위기…대부분 20~30대 여성, 4살 어린이도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으로 향하던 탈북자 11명이 라오스 국경 근처에서 중국 변방부대에 붙잡혀 북송 위기에 처했다고 YTN이 12일 보도했다. 이들은 대부분 20~30대 여성으로, 4살짜리 어린 아이도 일행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탈북자 11명은 양강도 보천 등지에서 북한을 탈출해 지난 7일 중국 칭다오를 거쳐 10일 쿤밍에 도착했다.

이들은 11일 오후 11시쯤 소형 버스를 타고 라오스 국경으로 향하다 12일 오전 갑자기 중국 변방부대 검문에 걸렸다.

긴박한 상황 속에 일행 중 한 명이 먼저 탈북해 국내에 머물고 있는 지인에게 휴대전화로 ‘우리 잡혔어요’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이 문자를 끝으로 이들은 연락이 두절됐다고 YTN은 전했다.

현재 이들의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중국 공안에 체포됐는지 현지 군에 체포됐는지조차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일반적으로 탈북했다가 체포된 이들은 현지 수용시설에 머물다 중국 단둥으로 옮겨진 뒤 북한으로 송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외교적 노력이 조속히 취해지지 않는다면 붙잡힌 탈북자들이 끝내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