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2019.07.16
 닉네임 : nk조선  2019-07-22 11:07:18   조회: 275   
1. 北, ‘7.7사변’ 도발 82주년 거론 對日 비난

o ‘7.7사변(일본의 중국 침략, 중일전쟁)’도발 82주년 거론 “섬나라의 행태는 너무도 파렴치하기 이를 데 없다”며 ‘과거 침략전쟁을 정당화, 반인륜범죄행위들을 한사코 부인하는 아베 일당의 행위는 국제사회의 대일경계심과 결산의지만 격앙시킬 뿐’이라며 ‘과거청산 운명에서 절대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7.16, 중앙통신 논평, 과거청산의 운명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

2. 北 외무성 대변인 담화, ‘동맹 19-2’ 韓美 합동군사연습 관련 비난

o【北 외무성 대변인 담화(7.16)】‘동맹 19-2’ 韓美 합동군사연습 관련 ‘유사시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타고 앉기 위한 실동훈련, 전쟁시연회라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며 “6.12 北美공동성명의 기본정신에 대한 위반이며, 우리(北)에 대한 노골적인 압박”이라고 강조(7.16, 중앙통신)
- 합동군사연습 중지는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온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공약하고 판문점 북미정상 상봉 때에도 우리 외무상과 美 국무장관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거듭 확약한 문제임.
- 우리가 핵 시험과 대륙간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중지하기로 한 것이나 미국이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한 것은 어디까지나 북미관계 개선을 지향하여 한 공약이지 그 무슨 지면에 새겨 넣은 법률화된 문건은 아님.
- 미국이 일방적으로 자기의 공약을 이행하지 않음으로써 우리가 미국과 한 공약에 남아있어야 할 명분도 점점 사라져가고 있음. 타방은 지키지도 않고 유념조차 하지 않는데 지킨다고 하여 득이 될 것도 없는 판에 일방만 그것을 계속 지켜야할 의무나 법이 있겠는가.

3. 北 함경북도, 어랑천4호발전소 종업원살림집 및 공공건물 건설 완료 보도

o 함경북도 근로자들, 어랑천4호발전소 종업원살림집 및 공공건물 건설 완료(7.16, 중앙방송)
2019-07-22 11:07:18
203.xxx.xxx.18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462
  2020.6.25   nk조선   -   2020-06-29   26
3461
  2020.6.24   nk조선   -   2020-06-29   17
3460
  2020.6.23   nk조선   -   2020-06-29   19
3459
  2020.6.22   nk조선   -   2020-06-29   25
3458
  2020.6.21   nk조선   -   2020-06-29   27
3457
  2020.6.20   nk조선   -   2020-06-29   16
3456
  2020.6.19   nk조선   -   2020-06-29   21
3455
  2020.6.18   nk조선   -   2020-06-29   19
3454
  2020.6.17   nk조선   -   2020-06-22   49
3453
  2020.6.16   nk조선   -   2020-06-22   33
3452
  2020.6.15   nk조선   -   2020-06-22   33
3451
  2020.6.13   nk조선   -   2020-06-22   47
3450
  2020.6.12   nk조선   -   2020-06-22   36
3449
  2020.6.11   nk조선   -   2020-06-22   39
3448
  2020.6.10   nk조선   -   2020-06-22   41
3447
  2020.6.9   nk조선   -   2020-06-10   73
3446
  2020.6.8   nk조선   -   2020-06-10   79
3445
  2020.6.6   nk조선   -   2020-06-10   70
3444
  2020.6.5   nk조선   -   2020-06-10   102
3443
  2020.6.4   nk조선   -   2020-06-10   8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