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南구호품 룡천주민에게 전달 시작"
 닉네임 : nkchosun  2004-04-28 09:31:35   조회: 2574   
룡천역 폭발사고로 큰 피해를 입은 현지 주민들에게 남측의 민간.사회단체 등에서 제공한 구호물자가 전달되기 시작했다고 북한 접경 단둥(丹東) 소식통이 28일 전했다.

단둥에서 구호품 수송문제에 간여하고 있는 이 소식통은 "구호품을 수령해갔던 북측 관계자에게 구호물자가 피해주민들에게 전달됐는 지 여부를 물어봤더니 27일부터 본격적으로 구호물자 분배가 시작됐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일각에서 남측의 구호품이 피해주민에 제대로 전달되는 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음을 의식해서 직접 물어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북측 관계자는 어떤 방식으로 피해주민들에게 구호품을 전달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한편, 룡천의 피해주민들은 지난 26일 비가 오는 바람에 부상자들의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구호의지가 저하되는 등 최근 쌀쌀한 날씨에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북측 관계자들이 전해왔다.

구호물자 수송을 담당하는 또다른 소식통은 "북측 관계자들을 만나보면 다른 것보다도 일단 옷과 담요를 달라는 요구를 가장 먼저 한다"면서 "1만여명에 달하는 이재민들이 노숙이나 다름없는 간이 보호소 등에서 어렵게 버티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화상피해를 입은 어린이들의 상태가 악화되고 있어 빠른 시일 내 화상치료용 의약품이 전달돼 긴급치료를 해야 할 상황이라고 이 소식통은 강조했다./연합
2004-04-28 09:31:35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2차 용천구호품 항공편 전달   nkchosun   -   2004-04-29   2652
72
  "동포애적 위문에 깊은 사의"   nkchosun   -   2004-04-29   2532
71
  용천에 보내는 하나원 탈북학생의 편지   nkchosun   -   2004-04-29   2789
70
  용천군, 보청기 등 긴급지원 요청   nkchosun   -   2004-04-29   2419
69
  한광號, 남포항 접안 완료   nkchosun   -   2004-04-29   2652
68
  용천읍 신도시로 탈바꿈할 듯   nkchosun   -   2004-04-29   2995
67
  용천 복구자재·장비 지원 어떻게 되나   nkchosun   -   2004-04-29   2683
66
  高대행, 용천구호 관계부처에 `호통'   nkchosun   -   2004-04-29   2626
65
  "룡천군 병원, 중환자 치료 시작"   nkchosun   -   2004-04-29   2547
64
  한광號 예정대로 남포항 도착   nkchosun   -   2004-04-29   2452
63
  남포-인천항 정기선 29일 자정께 출항   nkchosun   -   2004-04-29   2590
62
  "룡천현장 북한 태도 개방적"   nkchosun   -   2004-04-29   2692
61
  용천참상 위성사진으로 확인   nkchosun   -   2004-04-29   3801
60
  북 "룡천읍 완전히 새로 건설"   nkchosun   -   2004-04-29   3388
59
  “北, 용천사고에도 ‘비밀주의’ 우선”   nkchosun   -   2004-04-29   3561
58
  러, 룡천참사 1단계 구호 종료   nkchosun   -   2004-04-29   2783
57
  中 단둥에 영사 파견 추진   nkchosun   -   2004-04-28   3025
56
  "복구장비 내달 15일까지 단계지원"   nkchosun   -   2004-04-28   2556
55
  식량 1만t· 책걸상 1500개·TV 50대…   nkchosun   -   2004-04-28   2750
54
  극적 구출 어린이 "배가 고파요…"   nkchosun   -   2004-04-28   302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