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정부 용천참사 신속구호 안팎
 닉네임 : nkchosun  2004-04-25 16:18:13   조회: 3092   
평북 룡천역 열차폭발사고에 대한 정부의 구호 활동이 속력을 내고 있다.

단지 긴급구호품과 의약품을 보내는 선을 넘어 필요시 응급의료지원팀과 병원선, 응급복구 장비.인력 지원방안까지 검토 대상에 올랐다.

북한이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폭발사고의 경위를 대외적으로 발표하고 국제사회의 지원을 사실상 요청하는 등 이례적으로 신속하고 공개적으로 사고수습에 나서자 정부의 자세도 적극적으로 바뀐 인상이다.

대통령 권한대행인 고 건(高 建)총리가 24일 오전 `룡천재해대책 관계장관회의'를 긴급 소집한데 이어 25일 오전에도 국무조정실 주재로 관계부처 국장이 참석하는 `실무기획단' 회의가 열리는 등 정부는 이틀간의 휴무일에도 긴박하게 움직였다.

정부가 룡천역 폭발사고를 `재해'로 규정한 것도 이같은 기민한 움직임과 맥락을 같이한다.

북한 조선적십자사가 북한을 방문한 이윤구(李潤求) 대한적십자사 총재에게 이번 사고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고, 국제사회가 속속 구호활동에 나서는 상황을 고려해 정부도 인도적 차원의 지원에 주력한다는 입장이다.

정세현(丁世鉉) 통일장관은 지난 84년 남한이 수해를 당했을때 북한이 우리 정부의 요청없이 지원물자를 보냈던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지원요청이 올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빨리 보내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이틀간의 회의에서 정부는 생활필수품.긴급구호품.의약품 등 100만달러 상당의 긴급구호품의 북송을 확정했으나 이는 우선 지원분이다.

북한측과의 접촉후 추가 지원 가능성을 관계자들이 시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조실 관계자는 "필요하다면 피해시설 응급복구 등에서 추가로 도와줘야할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홍재형 통일부 사회문화교류국장도 "북측과 협의해 필요한 경우 피해지역에 복구인력, 자재.장비를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긴급 구호물품의 전달에서 이례적으로 육로 수송을 추진하는 것도 속도감을 느끼게 해준다. 해로로는 오는 28일 인천에서 남포로 출발하는 대한적십자사 의약품 지원수송선을 이용해야 하는데 이 보다는 육로수송이 신속하다는 판단에서다.

통일부 관계자는 "물론 북한이 응해야 가능하다"면서 "북한이 과거 육로수송을 꺼린게 사실이지만 이번에는 긴급 상황이니 만큼 달라질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같은 정부의 대응책 이면에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권한이 정지된 `탄핵정국'에서 주요 대북관계 결정사항에서 누수가 있어서는 안된다는 상황 인식이 함께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연합
2004-04-25 16:18:13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러, 룡천 폭발 사고 구호품 30t 지원   nkchosun   -   2004-04-26   2619
72
  신의주 병원의 참상…어린 환자 넘쳐나   nkchosun   -   2004-04-26   3477
71
  北, 용천 피해상황 공식 발표   nkchosun   -   2004-04-26   2816
70
  日, 필요시 北에 추가 긴급지원 용의   nkchosun   -   2004-04-26   2711
69
  WHO, 룡천 사고 부상자 실태 조사키로   nkchosun   -   2004-04-26   2939
68
  교황, 남북한 위로 메시지   nkchosun   -   2004-04-26   3219
67
  "남측 구호물자 고맙게 받겠다"   nkchosun   -   2004-04-26   3102
66
  국제사회에 125만 달러 긴급지원 요청   nkchosun   -   2004-04-26   2767
65
  "北지원 1년간 15억원 긴급호소"   nkchosun   -   2004-04-26   3001
64
  용천 긴급구호회담 8명 대표단 파견   nkchosun   -   2004-04-26   2972
63
  "용천 구호지원 1년간 15억원 소요"   nkchosun   -   2004-04-26   3412
62
  [사설]긴급 구호물자는 육로수송이 최선   nkchosun   -   2004-04-26   2406
61
  용천참사 단둥지역 이모저모   nkchosun   -   2004-04-26   2581
60
  그을리고 벗겨지고…처참한 아이들   nkchosun   -   2004-04-26   3859
59
  대한항공 화물기 북에 간다   nkchosun   -   2004-04-26   2518
58
  초등학생들 ‘용천 친구’들에게 편지   nkchosun   -   2004-04-26   3317
57
  용천출신 실향민들 '갈 수만 있다면…'   nkchosun   -   2004-04-26   4884
56
  南 구호물자 北 룡천에 언제나 도착할까   nkchosun   -   2004-04-26   2233
55
  의료계, 의료진 110명 북에 보내겠다   nkchosun   -   2004-04-26   3038
54
  DJ, 북에 위로 서신   nkchosun   -   2004-04-26   289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