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뉴스라인
> 뉴스 > 문화·예술
한국 침례교 최초 예배지 복원 기념행사 열려논산 강경 옥녀봉 공원
충청뉴스라인  |  webmaster@ccnewslin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18  22:15: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한국 침례교 최초 예배지 복원기념 행사가 지난 17일 오전 강경 옥녀봉 공원내에서 열려 눈길을 끌었다.

강경역사문화연구원(원장 정현수)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복원 경과보고, 기념사, 격려사, 축사에 이어 감사패수여, 테이프 커팅 등 기념행사와 복원 현장을 둘러보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당시 초가 가옥 모습과는 다르게 슬레이트 지붕에 덧 달아낸 모습이었던 최초 예배지 강경 침례교회는 충청남도 문화재위원의 자문, 당시 모습을 기억하는 침례교회 관계자의 고증과 회의를 거쳐 현재 모습으로 지난 7월 복원을 완료했다.

정현수 강경역사문화연구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최초 예배지 복원은 기독교 성지 뿐 아니라 논산의 역사적 문화 자원으로 지역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명선 시장은 격려사를 통해 “늦게나마 성지를 복원하게 되어 기쁘다”며 “강경은 기독교 성지로 큰 의미가 있는 곳으로 지역 발전을 위한 지역민과 관계자들의 역사와 정체성에 대한 열정덕분에 오늘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 황명선 논산시장(오른쪽)이 감사패를 받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기독교 한국침례회 총회에서는 기독교 성지화로 기독교 위상제고에 기여한 공로로 황명선 논산시장, 윤석일 목사, 남주희 장로 등 3명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한편 한국 침례교회의 역사는 1889년 12월 초 서울에 도착한 캐나다의 독립선교사인 말콤펜윅(Malcom C. Fenwick)의 선교사업과 더불어 시작됐다.

엘라 씽 기념 선교회에서 1895년에 파울링 선교사 부부, 아만다 가데린양 등 선교사 3인을 제1진 한국 선교단으로 파송했다.
 

이때 인천에서 강경으로 배를 타고 오가며 포목장사를 하던 지병석씨가 1895년 전도되어 서울에서 침례를 받고 강경으로 내려와 1896년 2월 9일 주일에 강경 북옥리 자택에서 파울링 선교사 부부, 아만다 가데린양, 부인 천성녀씨 등과 예배를 드리면서 한국침례교회의 첫 예배를 하게 됐다.

충청뉴스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블로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33310  연수원 : 충청남도 청양군 화성면 구숫골길 105-19 (구재리 167-8)  |  대표전화 : 041-943-8113  |  팩스 : 041)943-4016
충북본부 :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월평로 228 태성빌딩 2층 202호  |  전화 043-214-1285  |  팩스 0303-3130-128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00202  |  등록연월일 : 2013.10.14  |  발행연월일 : 2013.10.15  |  발행인/편집인 : 김대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관식
Copyright © 2013 충청뉴스라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