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문화
오마니의 맛… 남북 정상회담 맞춰 북한음식에도 관심… 조리법 복잡하지 않고 양념도 적게 써 담백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0.06.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동강 숭어 맛은 여전할까? 닭고기 찢어 얹고 녹두 지짐 올린 온반(온반)도 아직 그렇게들 먹고 있을까? 분단 55년. 오늘 첫 남북 정상회담 대표단이 평양으로 떠난다. 많은 실향민들에게는 두고 온 산하, 떠나보낸 세월과 함께, 결코 채워지지 않은 어머니의 미각이 기억의 상처로 남아있다. 대화가 성공하고 긴장이 완화되면 이산가족들이 만나고, 떠나온 고향을 찾아가 그 음식들 먹어볼 수 있을까. 서울 리츠 칼튼호텔은 남북 정상회담 기간 중 이 호텔 뷔페 식당에 숭어국과 어복 쟁반, 되비지, 평양 냉면을 특별 메뉴로 차린다. 숭어를 큼직 큼직 토막쳐 소금 간장 후추만으로 맛을 낸 평양식 숭어국은 마침 요즘이 제철. 여름 문턱에서 뜨겁게 땀내면서 시원하게 먹는 음식이다. 어복 쟁반은 서울에서도 꽤 여러 곳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로, 커다란 놋 쟁반에 양지머리와 유통, 우설 편육과 야채를 넣고 끓여먹는다,

부산 롯데 호텔도 30일까지 한식당 무궁화에서 북한 진미를 마련한다. 청포묵 무침과 강냉이 죽, 꿩 만두국이 나오는 ‘평양 대동강 상차림’과 가자미 식해, 함흥 냉면을 포함한 ‘백두산 천지 상차림’ 등이 정상회담 무드에 기댄 제빠른 입맛 장사다.

평양 정상회담 미각을 내 집에서도 재현할 수 있다. 서울식으로 달착지근해진 간이 아니라, 또 무작정 맵짠 것이 아니라, 무미(무미)에 가깝도록 투명하고 선 굵은 제 고장 맛에 도전해보는 길은 북한의 ‘조선료리협회’가 펴낸 ‘이름난 평양 음식’에 의지해서다. “세상에 태어나서 밥 술을 뜰 때 처음으로 맛들인 것은 내 어머니가 메주를 쑤어 손수 담근 토장이었네~”라고 토속 입맛을 찬미하는 ‘토장의 노래’로 시작하는 이 책은 ‘평양 랭면’과 쟁반 국수, 단고기 국, 소발 통묵(족편), 대동강 숭어국, 잉어회와 녹두묵 채를 다채롭게 소개하고 있다. 조리법이 단순하고 양념을 많이 쓰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고기 볶는 법이나 김 손질은 지금 한국에서 하는 것과 조금 다른 것이 눈에 띈다. 요즘 철에 맞는 음식은 대동강 숭어국과 녹두묵 채, 단고기 국. 이 책에 실린 조리 법을 소개한다.

/박선이기자 sunnyp@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