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북이슈 > 이산가족상봉
북상선 심야의 저지작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1.06.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당신들은 대한민국의 영해를 불법 침범했다. 영해 밖으로 나가서 운항하라.』
4일 밤 제주도와 독도에서 각각 영해를 침범하거나 침범하려 한 북한 선박에 대한 우리 해경정의 밀어내기 작전이 동시에 벌어졌다. 국방부는 2~3일 제주에 이어 서해와 동해에서 비슷한 상황이 전개되자 『이게 보통일이 아닌 것 같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4일 9시30분쯤 제주도 북서쪽 13마일 해상. 해경정 1006호함(1800급)에 탄 해경 관계자가 마이크로 영해에 들어선 북한 대홍단호(6390급)에 경고방송을 했다. 그러나 북측은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정선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경고를 무시하고 동해로의 항해를 계속했다.

대홍단호를 포위한 우리 해군과 해경 선박은 모두 6척. 3000급, 1800급, 1000급, 300급 등 해경 경비정 4척과 1800급 해군 초계함 2척 등이다. 작전 대상이 북한 민간선박이기 때문에 해경 선박이 중심이 됐다. 우리 해군 및 해경 함정과 북한 선박은 가까울 경우 100까지 접근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해군 및 해경 함정은 북한 선박을 영해 밖으로 밀어내기 위해 북한 배를 에워싸고 방향을 틀어보려 했다. 그러나 크기가 우리 함정의 2배 이상인 대홍단호는 「덩치」만 믿고 10~12노트의 고속으로 이를 무시, 점차 우리 영해 깊숙이 가로질러 동해로 향했다.

이 배는 때로는 우리 함정을 피해가며 지그재그식으로 운항하기도 했다. 대홍단호에 대한 저지작전은 이날 오후 3시15분쯤 이 배가 소흑산도 서쪽 14마일 해상에서 영해를 침범하면서 시작됐다. 그러나 대홍단호는 곧바로 영해로 들어오지 않고 영해기선(基線)을 따라 우리 영해를 들락거리며 제주해협으로 향했다.

해군 관계자는 『2년전 이맘때 벌어진 서해해전에선 우리 군함이 덩치가 커 북한측을 제지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상황이 정반대』라며 『북한이 미리 이를 고려한 듯하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인 이날 밤 9~10시쯤 북한 화물선 국사봉1(112t)가 공해를 따라 원산에서 일본으로 향하던 중 독도 영해를 침범하려 했다. 이에 순시중인 우리 해경정 503호가 긴급 출동, 화물선을 가로막아 영해 밖으로 밀어냈다.

해경 관계자는 『선박은 차량처럼 쉽게 정지하기 어려워 무조건 앞으로 가로막기 힘들다』고 작전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庾龍源기자 kysu@chosun.com
/申東昕기자 dhshin@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