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북이슈 > 이산가족상봉
'너 내 딸 맞아?'-성경희씨 모녀 상봉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1.02.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엄마', '...너 내 딸 맞아?', '엄마...' 제3차 이산가족 방북단의 일원으로 참여한 이후덕(77.서울 노원구) 할머니가 지난 69년 12월 11일 KAL기 승무원으로 근무하던 중 납북된 딸 성경희(55)씨를 만났다. 근 32년 만이다.

이 할머니는 단체상봉이 진행된 26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딸 경희씨와 사위 임영일(58), 손자손녀 임소영(26). 임성혁(24)씨 등을 만나 감격적인 상봉의 시간을 가졌다.

이 할머니는 상봉장에서 어머니를 발견, 몇 걸음 다가온 딸을 한참 쳐다보며 한동안 말을 잊지 못했다. 이어 성씨가 낮은 목소리로 `엄마'를 계속 부르자 결국 딸을 끌어안고 울음을 떠뜨리고 말았다.

서울을 떠나오기 전 남쪽에 있는 자식들과 울지 않겠다고 그렇게 약속했건만 허사였다.

'난 이제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어머니야. 전에는 이 세상에서 내가 제일 불행한 줄 알았는데 아니야. 딸도 만나고 3월 15일날 한다는 서신교환 대상에도 뽑혔어. 이젠 됐어.' 서신교환 대상자로 확정됐다는 소식에 이 할머니는 행여 상봉을 못할까봐 '서신교환 빼줘요', '나 편지 안하고 딸 만나고 올께요'라고 통일부에 전화를 했다. 그랬더니 둘다 하게 됐다고 축하한다는 말도 전해주었다고 한다.

'이젠 여한이 없어. 딸도 보고...이번에 찍은 사진에다 편지까지 써서 보내면 더 이상 뭘 바라겠어...' 이 할머니는 27일 개별상봉에서 조촐한 생일잔치를 열 생각이다. 음력 2월 12일(양력 3월6일)이 자신의 77회 생일. 딸과 함께 보내는 마지막 생일이라고 생각해 서울에서 케이크까지 준비해 왔다.

딸의 납북은 `친구따라 간 것'이 잘못이었다.

성씨는 납북되기 전날 제주도를 다녀와 비번이었는데 '같이 강릉에 가자'는 창덕여고 동창인 정경숙(당시 승무원)씨의 말에 근무를 바꿔 따라나섰다.

이 할머니는 제주도로 가는 딸을 보며 마음이 허전해 '제주도에 가면 내일 쉬니까 다른 사람 대신 근무해 주지 말고 일찍 오너라'라며 신신당부했다.

다음날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는 딸 대신 저녁 어스름에 대한항공에서 사람이 찾아와 납북소식을 전해주었다.

이화여대 사회생활과를 나와 68년 대한항공에 입사, 주위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은 친구같은 딸이었다. 딸이 글쓰기를 좋아해 함께 수필집을 만들자고 약속하는 등 둘이 함께 이야기하고 있으면 아버지가 시샘을 할 정도의 친구같은 딸이었다.

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해 답사를 자주 다녔고 동생부터 유난히 잘 챙겼다.

목소리도 고와 TBC방송에서 항공리포트를 하기도 했다. 납북 뒤 TBC에서 딸의 목소리만 담은 테이프를 녹음해서 주었다. 수년을 매일 반복해서 들어서 이제는 너덜너덜해져 들을 수조차 없게 됐다.

납북소식에 미친 듯이 길거리를 헤매기를 여러 번, 12월 추운 날씨에 마음을 가누질 못해 거리를 헤매다 정신을 차리면 한기와 함께 끝없는 상실감이 밀려왔다.

당시 억류된 11명(승무원 4명과 승객 7명)의 가족들이 `납북 KAL기 미귀환자 11인 가족회'를 구성, 귀환을 촉구했으나 소식조차 닿지 않았다. 전매청 공무원으로 근무하던 성씨의 아버지 충영씨도 납북자 가족회 활동을 벌이다 지난 79년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이번 상봉장에서 아버지 소식을 전하며 모녀는 더욱 크게 울었다.

자식들이 결혼하거나 기회가 있을 때마다 딸 몫으로 장만한 솜이불이 장롱 한 칸을 꽉 채우고 있다. 주위에서 버리라고 해도 '어떻게 버려. 내 딸은 내 체취가 묻은 이불을 좋아할 거야'라며 30년을 꼬박 모아왔다.

딸의 소식이 전해진 것은 지난 92년 당시 자수한 북한 공작원 오길남씨가 그의 아내가 딸과 같이 있었던 인연으로 소식을 제법 소상하게 전해주면서였다. 김일성종합대학 교수와 결혼했고 대남방송인 `구국의 소리' 방송에서 일한다고 했다. 행여나 TV에 나오는 북한관련 프로그램을 다 봤는데 아무리 들어도 딸의 목소리가 아니었다.

결혼 소식에 사위에게는 반지와 시계, 손자 손녀들에게 내의와 스웨터를 준비했다. 딸에게는 아버지가 30년전 사 둔 시계, 목걸이, 그리고 며칠 걸려 손수 뜬 숄, 코트 등을 준비했다. 가장 공들여 준비한 선물은 앨범과 편지이다.

딸의 중고등학교 시절과 대학교 시절, 그리고 가족들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정리해 보니 앨범만 세 권이었다. 남한에 있는 남동생 두 명, 여동생 두 명, 조카 10명이 성씨에게 편지를 빼곡이 썼다./공동취재단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