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방북 백기완씨, 55년만에 누나 만나 “헤어질땐 꽃같더니 노인되어 안타까움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0.10.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55년 만에 평양에서 누님을 만나니 꿈만 같더군요. 누님을 꼬옥 부둥켜 안았지만 그동안의 세월이 서럽고 아쉬워서인지 눈물만 하염없이 흘렸습니다. ”

북한 조선노동당 창건 55주년 기념행사 참가차 방북했다가 1945년 헤어졌던 누나 인숙(72)씨를 만난 백기완(백기완·67) 통일문제연구소장은 14일 서울로 돌아온 뒤 흥분된 목소리로 당시의 감격을 전했다.

황해도 은율 출신인 백 소장은 광복 직후 북에서 어머니, 누님, 큰형과 헤어졌다. 백 소장은 아버지와 함께 축구 유학차 서울로 내려오고, 이듬해 여동생,작은형도 뒤따라 월남했으나 6·25전쟁이 터지는 바람에 어머니, 누나와 생이별하고 말았다. 이후 백 소장은 분단의 아픔을 극복하기 위해 반독재·민중 운동으로 평생을 바쳐오다 이번 방북에서 누나를 만나게 됐다.

백 소장은 “북한 당국이 처음에는 가족상봉 요청을 거부했지만, 동료들이 ‘백 선생의 평생소원 한번 들어달라’고 끈질기게 부탁한 끝에 서울로 돌아오기 전날 평양시내 통일거리 평양단고기집에서 누님을 만났다”고 밝혔다. 백 소장은 “누님을 만나 꿈에도 그리던 어머니 소식을 물었으나, 63년 돌아가셨다는 말을 듣고 나서는 목이 메어 말도 나오지 않았다”며 “헤어질 때 꽃처럼 빛나던 누님이 초로의 노인이 되어버린 것을 보고 세월의 안타까움이 몸에 사무치더라”고 말했다.

방북길에 급히 오르느라 선물 준비도 못했으나, 주변 사람의 도움으로 시계, 목도리를 급히 구해 누나에게 선물했다는 백 소장은 “누님과의 해후 때 함께 흘린 눈물을 닦았던 손수건을 고이 간직했다가 앞으로 건립할 통일 박물관에 기증하겠다”고 다짐했다. /최원석기자 ws-choi@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