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입에서 화약냄새’ 리춘희 뜸해졌다...北방송, 20대 여성들이 전면에
김명성 기자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북한 조선중앙TV 기상캐스터.
 
북한 조선중앙TV 기상캐스터.

북한의 대표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TV에 젊은 여성 아나운서들이 다수 등장하고, 유튜브 채널에도 20대 여성들이 등장하는 등 북한의 선전선동 방식에 변화가 생겼다. 남한에도 잘 알려진 ‘입에서 화약내를 풍기는 엄숙하고 강렬한 목소리’의 리춘희 아나운서는 김정은 동향 관련 보도만 진행하고, 아나운서, 기자, 기상캐스터까지 모두 젊은 여성들이 차지했다. 최근엔 유튜브 채널에 여성 유튜버들을 내세워 체제선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의 아나운서에 해당하는 북한의 방송원은 특별한 관리와 대우를 받으며 보도 방송, 일반편집물의 음성녹음, 기타 방송 진행 등을 담당한다. 조선중앙TV 소속 아나운서는 남자 60세, 여자 55세로 정년이 정해져 있지만 리춘희처럼 인민방송원 칭호를 받은 경우 예외적으로 정년에 구애받지 않고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수정 조선중앙방송위원회 기자
 
김수정 조선중앙방송위원회 기자

30대에 집권한 김정은은 선전선동 방식에서 변화를 추구하고 있는데 조선중앙TV는 젊은 여성 또는 남성으로 앵커를 교체했다. 북한 조선중앙TV 저녁 8시 뉴스를 진행하는 젊은 여성 아나운서를 연기자 출신이 맡는가 하면 젊은 아나운서가

리춘희 아나운서.
리춘희 아나운서.

앞치마를 두르고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한다. 또 아나운서가 유명 관광지에서 온천욕을 하며 현장 소식을 전하는 등 과거의 딱딱한 형식에서 벗어났다. 목소리도 과거 격앙된 높은 톤에서 벗어나 부드럽고 온화한 어조로 변했다.

최근 북한 TV에 자주 등장하는 얼굴은 전혜연 조선중앙방송 논설원, 김수정 조선중앙방송 기자, 조선중앙TV기자 리선화 등이다.

이밖에도 해외 젊은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여성 유튜버를 통한 체제선전을 이어가고 있다.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20대 유튜버 은아는 ‘은아의 평양 투어 시리즈’를 통해 평양의 려명거리, 대성백화점, 평양의학대학의 구석구석을 보여준다. ‘New DPRK’ 계정의 ‘리수진의 1인TV’ 주인공 수진이는 평양 상류층의 생활을 선전한다. 리수진이 자신의 집으로 공개한 아파트에는 엘리베이터가 설치되고, 내부에 피아노, 선풍기, 대형 소파, 금붕어 어항 등이 놓여 있었다.

철갑상어 먹방하는 북한 유튜브 유미
 
철갑상어 먹방하는 북한 유튜브 유미

최근엔 먹방 미녀 유튜버도 생겼다. 평양 옥류관에서 냉면 먹방을 선보였던 북한 유튜버 유미는 최근 평양의 대동강수산물식당을 찾아 철갑상어 먹방을 진행하기도 했다.

김정은 집권 이후 리설주·김여정·현송월·김주애 등 여성을 정치무대 전면에 등장시킨 북한이 TV와 유튜브 채널에서도 젊은 여성들을 내세워 정권의 강성 이미지를 부드러운 이미지로 포장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명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