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與 “이재명이 쌍방울 대북 송금 스캔들 핵심, 전모 밝혀야”
박상기 기자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페이스북에 “유엔 제재까지 무시한 이재명의 대북 송금 스캔들”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쌍방울그룹의 불법 외화 반출 및 대북 송금 사건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연루돼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앞서 검찰은 쌍방울그룹과 함께 ‘대북 사업’을 하며 북한에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는 아태평화교류협회의 안부수 회장을 지난 11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글에서 “이재명의 경기도, 아태협, 쌍방울이 벌인 대북 송금 사건 윤곽이 거의 드러났다”며 “그 정점에 있는 이재명 대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애먼 측근과 관계자들만 구속되고 해외 도피하느라 생고생”이라고 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2018년 10월 당시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북한으로 보내 경제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북한과의 경협에 창구로 내세운 단체가 아태협”이라며 “아태협은 대북 사업을 하던 단체가 아니었고 민주당 소속 경기도의원조차 아태협에 대한 경기도의 예산 지원에 의문을 표했지만, 이런 내부 경고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간 아태협에 약 20억원을 지원했다”고 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아태협은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대북 코인을 발행했다. 아태협의 영문 명칭(Asia Pacific Peace)의 앞글자 APP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4월 27일을 기념해 (이름 붙인) ‘APP427′ 코인”이라며 “이 코인은 실제로 태국의 한 거래소에 상장되었다고 하는데, 이를 통해 북한으로 얼마나 자금이 흘러 들어갔는지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쌍방울도 각종 아태협 대북 사업에 메인 스폰서로 활약하며 적극 가담했다”며 “검찰은 최소 쌍방울이 북측에 150만 달러를, 아태협은 50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보고 있다. 대북 비밀 송금은 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이고, 문재인 정권 5년간 민간 대북 송금 승인은 0건”이라고 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재명의 경기도-아태협-쌍방울 3각 커넥션이 북한에 얼마나 송금했는지 전모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는 이제 대북 송금 스캔들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검찰이 진행 중인 쌍방울, 아태협 관련 수사와 이 대표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박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