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박진 “北, 미래를 위한 바른 결정 내려야할 것”
김은중 기자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외교타운에서 열린 2022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박진 외교부 장관 기조연설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외교타운에서 열린 2022 외교안보연구소 국제문제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박진 외교부 장관 기조연설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2일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북한의 도발로 위협을 받았다”며 “실질적 비핵화에 착수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제안한 ‘담대한 구상’을 받아들여 자신들의 미래를 위한 바른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립외교원(원장 홍현익) 외교안보연구소(IFANS)가 주최한 ‘2022 IFANS 국제문제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기조 연설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이 핵무력 정책 법제화를 통해 핵 사용 문턱을 낮추고 군사정책을 총괄하는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1일 “가장 끔찍한 대가”를 운운한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박 장관은 “북한은 이제 7차 핵실험 실시를 앞두고 있다”며 “북한은 전술핵 무기를 억지의 목적뿐만 아니라 전쟁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은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한) 국제 사회의 엄중하고 단결된 대응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했다.

박 장관은 한국이 국제 사회에서의 위상에 걸맞는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이른바 ‘글로벌 중추 국가’ 비전 관련 “홀로 실현할 수 없다”며 “국제 사회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글로벌 중추 국가(Global Pivotal State)의 영어 약자가 위치정보시스템을 뜻하는 ‘GPS’와 같다”며 “내가 지금 어디에 서있는지, 거친 해류를 어느 방향으로 헤쳐나가는지 알려주는 GPS처럼 오늘 회의가 역내 자유·평화·번영의 길을 찾는 한국의 리더십을 발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박 장관은 이날 새 정부 국제사회 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글로벌 포괄적·전략적 동맹으로 발전한 한미동맹 ▲미래지향적 파트너 관계 구축을 강조한 한일관계 등을 들었다. 또 윤석열 정부가 연내 발표할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서는 “인도·태평양에 대한 아세안(ASEAN)의 관점에 기반하며 아세안 중심주의에 대한 우리 존중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했다.

외교 분야 국책 싱크탱크인 국립외교원이 주최하는 ‘IFANS 국제문제회의’는 올해 ‘글로벌 중추국가의 비전과 외교 전략’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글로벌 중추국가의 비전과 외교 전략 ▲아시아·태평양 공동 번영을 위한 능동적 경제안보 협력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담대한 구상과 국제 협력 등 총 3가지 세션으로 진행된다. 존 미어샤이머 시카코대 석좌교수, 소에야 요시히데 게이오대 명예교수, 왕둥 베이징대 교수, 천영우 전 외교안보수석, 유호열 고려대 명예교수,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국내외 전문가들을 비롯해 주한 대사들이 패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친다.

김은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