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천재’라고 칭찬했다가 뭇매를 맞았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추켜세우는 발언을 내놨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하노이 작별' 장면.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하노이 작별' 장면.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워싱턴포스트(WP)는 6일(현지 시각)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날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공화당 고액 기부자 회합에서 김정은을 언급하면서 “매우 터프(seriously tough)”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WP는 “북한의 잔인한 지도자(brutal leader)를 (트럼프가) 찬양했다”고 묘사했다.

WP가 입수한 녹취록에 따르면 그는 북한의 장성과 관료들이 김 위원장에게 굽신거리는 상황을 묘사한 뒤 김 위원장이 나라를 “완전히 장악했다”고 평했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웃음을 터뜨리며 “그의 부하들은 차렷 자세로 앉아 있었다. 나는 나의 측근들을 보면서, 나도 내 참모들이 저렇게 행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는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농담 소재로 삼아 논란에 휘말렸다고 WP는 전했다. 그는 행사에서 “미국은 F-22 전투기에 중국 국기를 붙여 러시아에 폭격을 퍼부어한다”며 “그리고 나서 우리가 안했고 중국이 했다고 말하면 그들이 서로 싸우기 시작할 것이고 우리는 뒷짐 지고 구경만 하면 된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는 러시아군이 포격과 순항 미사일을 사용해 우크라이나 도시들을 포격하자 푸틴 대통령에게 “천재”라며 “(외교 상황을) 상당히 잘 알고 있다”고 했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독립을 승인한 것을 TV에서 보고 ‘이건 천재적이야’라는 말이 나왔다”라며 “멋진 결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250명의 고액 기부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84분간 연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발언의 상당 부분을 ‘선거 사기’ 주장을 되풀이하는 데 썼다고 WP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