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북측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을 때 모습./AP 연합뉴스
2019년 6월 북측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을 때 모습./AP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코로나 팬데믹 이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 의사를 지속적으로 밝히고 있지만 성사되지 않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북한 측에서 코로나 유입을 차단한다는 이유로 외부 지원을 받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줄곧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해 적극적인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던 지난 3월에도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협력 의사를 전달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북지원 의사를 내비치며 실제로 북한에 구체적인 지원 의사를 제안했다.

하지만 북한 측에서 이를 거절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따뜻한 편지”였다고 하면서도 지원 제안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북한이 코로나에 이어 홍수와 태풍 피해 등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외부의 어떤 지원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앞서 미국은 북에서 활동하는 미국 민간단체에 대해서도 각종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취해왔다. 최근 미 국무부도 “인도적 목적을 위해 북한 방문을 하려는 사람들은 복수 방문을 특별 승인한 여권을 신청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것도 조치의 일환이다. 북한을 방문할 때마다 국무부의 특별승인을 받아야 하는 미국 구호단체들의 요구를 들어준 것이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장관도 지난 11일 국무부가 지원단체들의 활동을 최대한 지원할 준비가 돼있다고 워싱턴 민간단체 전미북한위원회(NCNK) 연설에서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