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태풍 피해 복구를 작업을 가장 먼저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방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태풍 피해복구를 마친 황해북도 강북리 현장을 돌아봤다고 보도했다./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태풍 피해복구를 마친 황해북도 강북리 현장을 돌아봤다고 보도했다./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김정은이 “폭우와 강풍 피해를 복구해 새로 일떠세운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강북리는 지난달 폭우와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 들어 수해를 입은 지역이다. 김정은의 명령으로 인민군이 급파돼 복구 작업이 가장 먼저 마무리됐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완공된 강북리를 돌아보며 “지난날 낙후성에 피해까지 겹쳐 보기에도 처참하기 그지없던 농촌 마을을 이렇게 짧은 기간동안 흔적도 없이 털어버릴 수도 있는가, 마치 다른 세상을 보는 것만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인민군대의 진정한 위력은 병력의 수나 총포탄의 위력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처럼 자기 국가와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과 자기 당과 혁명 위업에 대한 굳은 믿음을 간직한 사랑과 믿음의 정신적 힘을 지닌 데 있다”고 했다.

또 “나라와 인민, 자기 당과 혁명 위업에 이렇듯 충직한 강한 혁명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 당과 국가의 자랑 중 제일 큰 자랑이고 김정은이 지니고 있는 가장 큰 복”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공개된 사진을 보면 새로 건설된 강북리에는 붉은색 지붕의 단층 건물과 복층 건물 등 50여 동이 들어섰고 관공서 건물도 새로 단장했다.

태풍 피해 복구를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 모습./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태풍 피해 복구를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 모습./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은 농촌 건설 계획에 국가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김정은은 “지방건설, 특히 농촌 건설의 전망 목표를 보다 현실성 있게 계획적으로 세워야 한다”며 “부유하고 문화적인 사회주의농촌으로 전변시키기 위한 책임적이고도 중요한 사업에 국가적인 지원을 대폭 증강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년 초 열리는 제8차 당 대회에서 사회주의농촌 건설 강령 완수 문제에 대한 해답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번 시찰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당 부위원장, 박정천 총참모장, 리일환 당 부위원장,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김용수 당 부장, 박태성 당 부위원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동행했다.

김정은은 앞서 12일에도 황북 은파군 대청리 홍수 피해복구 현장을 방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