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조선DB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조선DB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인권 문제를 남북 대화의 공식 의제로 포함할 것을 공개 천명해야 한다”고 했다. 미국 언론인 밥 우드워드는 최근 신간 ‘격노’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한 뒤, 참수된 장성택의 시신을 북한 간부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전시했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 밝혔다는 내용을 기술했다.

하 의원은 “21세기 대명천지에 적장도 아닌 사람 목을 따서 간부들에게 공개 전시했다고 한다”며 “말만 들어도 몸이 부르르 떨릴 정도로 잔혹한 정권”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잔인무도한 사실은 알게 된 이상 김정은과 회담할 때 인권 문제를 배제한다면 문명국의 수치가 될 것”이라며 “아울러 출범하지 못한 북한인권재단 인선을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했다.

‘격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장성택의 시신은 북한 고위 관리들이 다니는 건물의 계단에 놓였으며, 그의 잘린 머리는 가슴 위에 얹어져 있는 상태였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장성택은 김 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의 남편이다. 지난 2013년 12월 반역과 부패 등의 혐의로 처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