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TV는 7일 오후 5시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려 침수된 함경북도 김책시 도로와 건물의 모습을 보도했다. 취재기자는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도로하수망들이 물이 잘 빠지지 않아 도로에 물이 찼다"고 전했다. 강풍에 우산이 뒤집힌 채로 중계하는 취재기자의 모습.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7일 오후 5시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려 침수된 함경북도 김책시 도로와 건물의 모습을 보도했다. 취재기자는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도로하수망들이 물이 잘 빠지지 않아 도로에 물이 찼다"고 전했다. 강풍에 우산이 뒤집힌 채로 중계하는 취재기자의 모습. /조선중앙TV연합뉴스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인해 북한 강원도에서 최소 1만8700명의 주민들이 직접적 피해를 받았을 것이라는 유엔의 추산이 나왔다. 특히 고성군과 안변군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활동위성프로그램(UNOSAP)은 8일(현지 시각) 북한 강원도의 침수 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이 자료는 지난 7일 센티널-1 위성이 강원도 지역을 촬영한 사진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분석 결과 위성사진에 포착된 지면 8000㎢ 가운데 33㎢가 물에 잠긴 것으로 나타났다. 고성군의 침수 면적이 13㎢로 가장 넓었고, 안변군도 10㎢나 침수됐다. 원산시는 3㎢, 문천시는 1㎢가 잠겼다.

유엔 활동위성프로그램(UNOSAP)이 8일(현지 시각) 공개한 북한 지역 위성 사진. 붉은 부분이 침수된 지역이다. /UNOSAP
유엔 활동위성프로그램(UNOSAP)이 8일(현지 시각) 공개한 북한 지역 위성 사진. 붉은 부분이 침수된 지역이다. /UNOSAP

침수 피해를 입은 강원도 지역 주민은 전체의 2%인 1만8700명으로 추산됐다. 원산이 58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안변 5000명, 고성 3500명 등이다.

조선중앙TV는 하이선이 북상하던 당시 피해 상황을 시시각각 중계한 바 있다. 원산시 곳곳이 물에 잠긴 모습과 신포시의 도로·다리가 침수된 모습이 공개됐다. 다만 북한은 하이선으로 인한 피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