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호 태풍 ‘마이삭’이 3일 한반도에 상륙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가운데 북한 강원도 원산 시내가 침수된 모습이 조선중앙TV를 통해 보도됐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강원도 지역에 '물 폭탄'이 떨어졌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3일 보도한 강원도 통천군 침수 현장. 조선중앙TV  연합뉴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강원도 지역에 '물 폭탄'이 떨어졌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3일 보도한 강원도 통천군 침수 현장. 조선중앙TV 연합뉴스

지난달까지 이어진 장마와 8호 태풍 ‘바비’로 이미 수해를 입은 북한은 태풍 마이삭 북상 소식에 재난방송체제를 가동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선중앙TV는 3일 오전 6시쯤 폭우로 침수된 원산 시내의 모습을 보도했다. 보도 화면을 보면 원산 시내 도로가 완전히 흙탕물에 뒤덮여 강처럼 변했고, 아파트와 가로수도 물에 잠겼다.

방송에 따르면 2일 오후 9시부터 3일 오전 6시 사이 원산 강수량이 200mm에 달한다. 원산에는 특히 이날 새벽 3~6시 사이 132mm의 강한 폭우가 집중적으로 내렸다. 조선중앙TV는 강원도 고성군과 통천군·원산시·문천시, 함경도 단천시·신포시·김책시·함흥시 등에 취재진을 파견해 1시간 단위로 태풍 소식을 현장 중계하고 있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강원도 지역에 '물 폭탄'이 떨어졌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3일 보도한 강원도 통천군 침수 현장/조선중앙 연합뉴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강원도 지역에 '물 폭탄'이 떨어졌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3일 보도한 강원도 통천군 침수 현장/조선중앙 연합뉴스

방송은 “태풍 9호의 영향으로 어제 낮부터 오늘까지 동해안과 북부 내륙, 중부 내륙의 여러 지역에서 폭우를 동반한 200~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집중적으로 내릴 것이 예견되는 만큼 모든 지역, 모든 단위에서는 필요한 대책을 빠짐없이 세워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스튜디오에서는 그래픽을 동원해 태풍 예상 경로를 분석하고, 하단 자막을 통해 지역별 강수량 등을 수시로 내보내고 있다.

기상청에 해당하는 기상수문국을 찾아 예보를 전하기도 했다. 예보관은 “강원도 문천과 고성 등 일부 바닷가 지역에서 200mm, 함경남도 지역에서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 해안가를 비롯해 20~30m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견되고 있다”고 했다.

TV는 전날에도 기상정보 관측 시각과 20~30여분밖에 차이 나지 않는 생방송에 가까운 속보로 태풍에 대비하는 주민들의 모습을 내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