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폼페이오, 북한 거론하며 "제재 완벽하지 않아…위반땐 책임져야"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AF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AF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란과 베네수엘라에 대한 제재 이행을 강조하며 북한도 거론했다. 폼페이오는 지난달 29일(현지 시각) ‘무슨 일이 있는거야’라는 팟캐스트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과 베네수엘라, 이란 등에 대한 제재 이행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방송에서 진행자가 “최근 언론에서 이란산 원유가 베네수엘라에 전달된 사건이 다뤄졌다”면서 “우리 정부의 옵션은 무엇이고,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 건지 알고 싶다”고 물었다. 이란이 지난달 유조선을 베네수엘라에 보냈지만 미국 측이 별다른 차단을 하지 않았던 상황에 대한 질문이었다.

이에 폼페이오는 “북한이나 베네수엘라, 이란 등 어떤 (제재대상) 국가건 간에 제재는 효과적이었지만 집행이 완벽하지는 않았다”면서 “이성적으로 어떻게 (완벽한 제재 집행을) 달성해야 할지 결정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폼페이오는 이어 “미국 국민들은 우리(미국 정부)가 그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지켜보고 이해했으며, 모든 일을 지켜보고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면서 “누구라도 미국 제재를 위반한다면, 궁극적으로 (그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폼페이오는 베네수엘라에 전달된 이란산 원유에 대해서는 “베네수엘라에서 2주 동안 사용할 분량의 기름에 불과하다”면서 “잘 지켜보고 있고, 또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제재가 이행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02/2020060200497.html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