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68년 만에 녹슨 군번줄로 돌아온 '6·25 참전 아버지'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버지의 인식표(군번줄)를 찾았다는 소식을 듣고 한동안 그 자리에 주저앉아 울었습니다. 마음을 가라앉히는 데 시간이 걸렸어요." 6·25전쟁에 참전하러 떠난 아버지가 68년이 지나 녹슨 인식표로 돌아왔다. 아버지를 그리워하던 아들들은 어느덧 70대가 됐다. 찰스 맥대니얼 주니어(71)와 래리 맥대니얼(70)은 아버지의 군번줄에서 한동안 눈을 떼지 못했다.

   
6·25전쟁에서 전사한 미군 찰스 맥대니얼의 아들 래리 맥대니얼(왼쪽)과 찰스 맥대니얼 주니어가 8일(현지 시각) 미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한 호텔에서 북한이 미국에 인도한 미군 유해 상자에 들어 있던 아버지의 인식표를 전달받고 있다. /AP 연합뉴스

8일(현지 시각) 미 국방부 기관지인 성조지에 따르면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은 이날 버지니아주(州) 알링턴의 한 호텔에서 육군 상사 찰스 호버트 맥대니얼의 인식표 전달식을 열고 두 아들에게 전했다. 이 인식표는 미·북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지난 1일 북한이 미국에 송환한 미군 유해 55구와 함께 전달된 것이다. 인식표는 녹슬고 곳곳에 구멍이 뚫려 상했지만, 'McDaniel, Charles H(찰스 H. 맥대니얼) RA17000585'라는 이름과 군번은 또렷이 적혀 있었다. 차남 래리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거의 없다"면서도 "아버지는 망설임 없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치셨다. 그의 애국심과 헌신이 자랑스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두 아들은 당시 각각 세 살과 두 살이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8/10/2018081000341.html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