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北예술단, 서울 공연 시작…김덕수 "서양식으로 연주 수준 높아져"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고혹적인 분위기의 북 예술단 공연

【서울=뉴시스】 문체부 공동취재단=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한국을 찾은 북한 예술단이 11일 오후 7시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을 시작했다.

8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열린 첫 공연에 이은 두번째이자 한국에서의 마지막 공연이다.

공연을 앞두고 11일 오후 서울 중구 충무로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로비에서 만난 사물놀이의 선구자 김덕수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무척이나 들뜬 표정이었다. 그는 "1998년 방북 공연 이후 20년 만에 감격적인 순간을 맞았다"면서 "TV 녹화 중계로 본 삼지연 관현악단의 강릉아트센터 1차 공연은 그에게 한마디로 충격이었다"고 했다.

김 교수는 1990년과 1998년 북한을 찾아 공연했다. 1990년에는 윤이상 작곡가의 초청으로 가야금 명인 고 황병기 선생이 조직한 남측 악단과 함께 평양 땅을 밟았다.

김 교수는 "많은 부분이 서양식으로 업데이트 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재즈의 영향 등 서구적인 부분이 크게 늘었습니다. 악단의 절반을 차지했던 국악의 비중이 크게 줄어든 것은 다소 아쉽지만 연주의 수준만큼은 높아졌다"고 봤다. 이날 공연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내외와 김정남 김여정 등 북측 대표단을 비롯해 정재계, 종교계, 문화계 등 각계각층 인사가 1550여 객석을 가득 메웠다. 박원순 서울시장, 조양호 한진해운 회장, 김희중 대주교, 연극인 손숙 박정자 씨, 피아니스트 손열음 씨 등이 모습을 보였다.

강릉에 이어 서울공연도 남북한 VIP극장 경비는 삼엄했다. 공연이 열린 해오름극장 1층 로비에는 여러 대의 금속탐지기가 설치됐고 소지품 검사도 철저히 시행됐다. 검색대를 통과한 관객은 외투 단추를 연채 30초간 몸 수색도 거쳐야 비로소 입장할 수 있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