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칼럼
[윤희영] 말레이시아와 북한의 '치고받기'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정은의 이복형(elder half brother) 김정남 암살로 격화됐던 북한과 말레이시아의 외교 분쟁(a diplomatic row aggravated by his assassination)이 일단락됐다(be wrapped up for the time being). 말레이시아가 시신을 북한에 넘겨주고 용의자 3명의 귀국을 허용하는 대신(instead of allowing 3 suspects to return home), 북한은 인질로 잡혀 있던(be held hostage) 말레이시아인 9명의 출국을 허가함으로써 길어지던 외교 승강이를 끝냈다(end the drawn-out diplomatic spat).

앞서 말레이시아는 북한이 시치미를 떼고(assume an air of innocence) 도리어 국격을 무시하는(denigrate its national status) 발언을 일삼자 북한 대사를 추방하고 무비자 협정도 파기했다(abrogate the visa waiver agreement). 그러자 북한은 모든 혐의 제기를 맹렬히 부인하며(fiercely deny any accusations of culpability) 말레이시아 대사를 추방하고, 북한 내 말레이시아 외교관과 가족들의 출국을 금지했다(bar them from leaving the country).
 

   
 

이에 말레이시아는 중대하고 용납할 수 없는 빈 협약 위반(a grave and unacceptable breach)이자 혐오스러운 행위(abhorrent act)라며 북한인들의 출국을 막는 조치로 맞대응했다. 1973년 수교 이후 오랜 우호 관계(long-standing cordial ties since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가 와해 위기에 처했다(be on the verge of collapse).

외신들은 'tit-for-tat'이라는 표현을 썼다. '치고받기'라는 뜻이다. 'tip for tap'에서 유래한 것으로 한 대 맞으면 한 대 때리는 앙갚음을 말한다(refer to a revenge with blow for blow). 이에 비해 함무라비법전의 '눈에는 눈, 이에는 이(An eye for an eye, a tooth for a tooth)'는 당시 법으로 인정됐던 보복 행위(a retaliatory action)로 같은 방식 비슷한 정도의 처벌에 처해지도록(be penalized to a similar degree in kind) 했다.

'Mirror punishment'라는 것도 있다. 인과응보 형벌 형태(a penal form of retributive justice)다. 피해자에게 자행한(perpetrate upon the victim) 행위 그대로 처벌한다. 칼로 배를 찔렀으면 가해자의 배를 칼로 찌르게 한다. 절도범의 손은 절단하고(amputate the hands of a thief), 살인자는 그가 사용한 흉기로 처형하고(execute a murderer with his own weapon), 방화범은 산 채로 불에 태운다(burn arsonists alive).

말레이시아는 자국 내에서 암살 사건을 벌이고 농락까지 한(toy with it) 북한을 제대로 응징하지 못한 채 'tit-for-tat'만 하다가 결국엔 'give and take'로 큰 손해만 보고 사태를 덮어버렸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4/03/2017040303279.html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