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우린 몰라, 아무 말도 못해"… 말레이 北종업원들 공포에 파르르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정남 암살] 쿠알라룸푸르 르포

- 단골 한인 식당 주인
"김정남, 식당까지 경호원 대동… CCTV 무력화 장비 갖고 다녀"
현지 관계자 "IT 사업 한 듯"

- 'LOL' 암살녀 묵던 호텔 직원들
"최근 호텔 로비서 목격, 체구 매우 작고 조용했는데… 김정남 살해 알고 깜짝 놀라"

 

   
▲ 이민석 특파원

김정남 살해 용의자들이 묵었던 곳으로 알려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인근 엠프레스 호텔 세팡은 16일 용의자 흔적을 쫓는 경찰 수사로 어수선했다. 오후 4시쯤 호텔 주차장에 순찰용 경찰 차량과 포렌식 SUV 차량 등이 들어섰다. 차에서 경찰관 6명이 내렸고, 이들 중 2명은 검은색 철제 가방을 메고 있었다. 경찰관은 "아무것도 말할 수 없다"고 했다. 한 호텔 직원은 "동료 직원이 최근 'LOL' 로고가 적힌 티셔츠를 입은 여성을 호텔 로비에서 봤다고 했다"며 "체구가 매우 작고, 조용한 성격으로 보여 누구를 살해할 만한 사람인 줄 몰랐는데 굉장히 놀랐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주차장에 있던 다른 직원은 "어제 오전에도 경찰이 이곳을 다녀와 숙박객 리스트를 체크하느라 소란스러웠다"며 "숙박객이 아니면 호텔을 나가달라"고 했다.

'김정은 공포'에 떨고 있는 현지 北 노동자들

북한이 외화벌이를 위해 쿠알라룸푸르로 내보낸 식당 노동자들도 이번 사태로 움츠러들어 있었다. 이날 오전 쿠알라룸푸르 시내 잘란 자티에 있는 북한 식당 '고려관'은 영업 시작 시각인 오전 11시가 지났는데도 문이 굳게 닫혀 있었다. 식당 경비원은 "오전까지만 해도 식당 종업원들이 식사를 준비 중이었는데 10시 30분쯤 갑자기 문을 닫았다"고 했다. 기자가 식당 문을 두드렸더니 하늘색 유니폼을 입은 여직원이 "오늘 수령님(김정일) 기념일이라 닫게 됐다"고 했다. '김정남 피살에 대해 알고 있냐'고 묻자 종업원은 한숨을 쉬며 "저희는 아무 말도 못 한다. 우리는 잘못이 없다"고 했다. 다른 여종업원 10여 명이 식당 안에서 기자를 노려보고 있었다.

 

   
▲ 김정남의 청년·소년시절 -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6일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당한 김정남의 청년·소년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제일 왼쪽은 김정남이 16세 때 북한 원산 해수욕장에서 제트스키를 타는 모습이고, 왼쪽 두 번째는 당시 같은 곳에서 김정남이 외사촌 이남옥과 함께 찍은 사진. VOA는 이날 김정남이 1979년 8세 생일을 맞아 당시 이남옥과 함께 찍은 사진(맨 오른쪽 위)과 1980년 이모인 성혜랑, 외할머니 김원주, 이남옥과 함께 찍은 단체 사진(그 아래)도 공개했다. /VOA 홈페이지

현지 관계자는 "김정남의 편의를 봐주던 북한 고위 관료는 물론 여행과 짐 운반들을 돕던 실무자들까지 숙청됐다는 이야기가 퍼지고 있어 현지 노동자들도 자신들에게 해가 갈까 두려워하고 있다"고 했다. 식당 인근 공사 현장 관계자는 "북한 식당 종업원들이 자유롭게 돌아다니면서 과일을 사 가는 걸 자주 봤는데 (피살 이후엔) 한 명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식당 떠난 자리 CCTV 기록 안 남아"

김정남은 생전에 쿠알라룸푸르 시내 중심가인 부킷 빈탕의 JW 메리어트 호텔 지하 1층에 자리한 한인 식당인 고려원을 자주 찾았다. 이 식당 종업원들에 따르면 김정남은 몇 개월 전에도 이곳에 와 젊은 여성과 식사를 했다고 한다. 한 종업원은 "식당 구석에서 갈비와 파전을 먹고 갔는데 아주 조용하고 조심스러운 모습이었다"고 했다. 김정남은 당시 경호원으로 보이는 남자 2명도 대동했다고 한다. 고려원 식당 바로 옆에 있는 주점의 남성 매니저도 "중국 갑부 같은 사람이 지난해 덩치 큰 사람들(big guys)을 데리고 왔길래 중국에서 왔나 싶었다"며 "그런데 피살됐다는 뉴스를 보니 그 사람(김정남)이었다"고 했다.

이 음식점은 말레이시아 교민 A씨 부부가 운영하고 있다. A씨는 이날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김정남은 폐쇄회로(CC) 카메라를 무력화하는 장비도 가지고 다니는 등 암살 위험에 대비하던 사람"이라고 했다. 김정남이 다녀간 뒤 식당 내 CCTV를 확인해 보면 녹화가 돼 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A씨는 "김정남이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정기적으로 말레이시아를 찾았다"고 했다. 이때는 김정남의 후견인으로 알려진 장성택의 조카 장영철이 말레이시아 대사직을 맡고 있었다. A씨는 "김정남은 부킷 다만사라에 위치한 북한 대사관과 가까운 복층 집에 머물렀다"며 "한번 오면 가족들과 10~15일 정도 있었다"고 했다. 김정남은 인근 시내에서 클럽과 술집에서 수시로 파티를 여는 등 자유로운 생활을 즐겼지만, 2013년 12월 장영철이 평양으로 불려가고 난 뒤에는 말레이시아에 수년간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김정남은 지난 2015~2016년에는 다시 말레이시아를 오갔다. 한 현지 관계자는 "김정남이 아마도 IT(정보통신) 사업과 연관돼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A씨는 "김정남은 북한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받아왔지만, 그의 아버지인 김정일이 죽고 난 뒤부턴 그 지원도 끊긴 것으로 안다"면서 "한국행을 설득하기도 했지만, 그는 별말이 없었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2/17/2017021700273.html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