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문화
카메라 앵글에 담아낸 백두산의 신비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백두산 사계 / 김진홍 작가 제공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백두산을 10년간 30여 차례 오르며 사진 찍어온 사진가 김진홍(70) 작가가 ‘백두산의 사계’전(展)을 연다.

그의 10년간 촬영 이야기를 들으면 그야말로 ‘산전수전’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지난해 광복절을 하루 앞둔 날 김 작가는 북한과 중국의 경계인 서백두에서 구절초를 촬영하고 있었다.

백두산의 하늘은 온통 잿빛이었고 비가 쏟아져 몇 걸음 내딛기도 힘든 상황이었다. 그러다 칠색 무지개가 비구름 사이로 모습을 갑자기 드러냈고, 그는 사진찍기 좋은 곳을 향해 정신없이 뛰기 시작했다. 넘어져 무릎에서 피가나고 발을 헛디뎌 낭떠러지로 떨어질 뻔했지만 사진을 찍은 뒤 얻은 희열과 감동에 비하면 고통은 아무렇지 않게 느껴졌다고 한다.

올 1월 말에는 헬기를 타고 4000m 상공에서 눈 덮인 백두산의 모습을 찍었다. 기상 악화와 중국 측 비협조로 일곱 번 도전 끝에 성공했다.

천지 물가 꽃밭에서 백두봉 석양 장면을 촬영한 카메라가 든 가방을 분실했을 때는 억장이 무너지는 듯했다고 한다. 그는 카메라의 분실보다 어려운 환경에서 촬영한 필름과 메모리 카드 속 사진을 잃어버린 것에 큰 슬픔을 느꼈다고 했다. 이런 좌절과 고난 속에서도 그는 포기할 수 없었다고 말한다. 백두산에 예측 불가능한 마력을 느꼈다고도 했다.
 

   
▲ 백두산 사계 / 김진홍 작가 제공[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백두산을 10년간 30여 차례 오르며 사진 찍어온 사진가 김진홍(70) 작가가 ‘백두산의 사계’전(展)을 연다.

그의 10년간 촬영 이야기를 들으면 그야말로 ‘산전수전’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지난해 광복절을 하루 앞둔 날 김 작가는 북한과 중국의 경계인 서백두에서 구절초를 촬영하고 있었다.

백두산의 하늘은 온통 잿빛이었고 비가 쏟아져 몇 걸음 내딛기도 힘든 상황이었다. 그러다 칠색 무지개가 비구름 사이로 모습을 갑자기 드러냈고, 그는 사진찍기 좋은 곳을 향해 정신없이 뛰기 시작했다. 넘어져 무릎에서 피가나고 발을 헛디뎌 낭떠러지로 떨어질 뻔했지만 사진을 찍은 뒤 얻은 희열과 감동에 비하면 고통은 아무렇지 않게 느껴졌다고 한다.

올 1월 말에는 헬기를 타고 4000m 상공에서 눈 덮인 백두산의 모습을 찍었다. 기상 악화와 중국 측 비협조로 일곱 번 도전 끝에 성공했다.

천지 물가 꽃밭에서 백두봉 석양 장면을 촬영한 카메라가 든 가방을 분실했을 때는 억장이 무너지는 듯했다고 한다. 그는 카메라의 분실보다 어려운 환경에서 촬영한 필름과 메모리 카드 속 사진을 잃어버린 것에 큰 슬픔을 느꼈다고 했다. 이런 좌절과 고난 속에서도 그는 포기할 수 없었다고 말한다. 백두산에 예측 불가능한 마력을 느꼈다고도 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