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경협
반기문 테마株 열흘사이 주가 32% '껑충'
뉴시스  |  @newsi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곧 북한을 방문한다는 보도가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러나 유엔 측은 반 총장의 북한 방문에 대해 언론에 확인해주지는 않았다. 사진은 반총장이 15일(현지시간) 터키에서 열린 G20 행사장에 입장하는 모습. <사진=UN본부 제공> 2015.11.16 2015-11-16

반 총장 서울대 후배 관련 기업 일야 191% 넘게 주가 상승

【서울=뉴시스】 한상연 기자 = 2017년 대통령 선거까지는 2년 남았지만 대선주자와 관련된 테마주에 대한 관심이 벌써부터 뜨겁다.

무엇보다 차기 유력 대권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최근 방북 의사를 밝히면서 반기문 테마주가 연일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반 총장과 직·간접적 인연을 맺고 있는 사람들이 운영하거나, 관련 있는 보성파워텍, 삼보판지, 일야 등 회사의 주가가 연일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뉴시스가 반기문 테마주로 엮인 8곳을 선정해 최근 주가 흐름을 분석한 결과 지난 16일 반 총장이 방북 의사를 밝힌 이후 이들 회사 주가는 평균 32.1%가 상승했다.

이 중 일야의 주가 상승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16일부터 가격제한폭(29.94%)을 기록하더니 20일까지 4거래일 연속 가격제한폭까지 갔다.

일야의 주가는 16일 시가(2620원)를 기준으로 26일 종가(7640원)까지 9거래일 만에 무려 191.6%, 즉 3배 가까이 가격이 뛰었다.
   
▲ 【서울=뉴시스】 반기문 UN사무총장 테마주 주가가 지난 16일(시가)부터 26일(종가)까지 평균 32.1% 상승했다. 2015-11-26

일야는 반 총장의 서울대 후배인 김상협씨가 사외이사로 있는 곳이다.

사업 기반이 반 총장 고향인 충북 음성이어서 반 총장 테마주로 분류된 신성이엔지도 상당히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주당 1655원이던 신성이엔지 주가는 26일 가격제한폭까지 상승하며 2955원으로 장을 마쳤다. 이 기간 78.5%가 상승했다.

이외에도 신성이엔지와 마찬가지로 충북 음성을 기반으로 한 씨씨에스는 29.5%, 서울대 동기인 윤우석 회장의 진성티이씨가 9.5%, 최승환 대표가 유엔환경기구 상임위원으로 있는 한창은 9.1%가 상승했다.

또 서울대 동기이자 외교부에서 같이 일한 바 있던 홍석규 회장의 휘닉스소재 7.9%, 반 총장의 친동생인 반기호 부회장이 재직 중인 보성파워텍 4.2%, 반 총장의 서울대 후배인 유종욱 회장의 삼보판지 2.3% 등 모두 상승세를 타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반 총장 테마주가 최근 상승세를 탄 것은 대선정국에 접어들어서라기 보다 며칠 전 방북 의사를 밝힌 것이 대권주자로서의 면모를 드러낸 것으로 비쳐지는 측면이 크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