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문화
우승을 자신하는, 그러나 경계심도 드러낸 북한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경기는 해봐야 하겠지만 자신감은 있다."


 

김광민 북한 감독은 자신감이 넘쳤다. 북한은 4일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중국과의 2차전에서 위정심의 멀티골을 앞세워 3대2로 이겼다. 북한은 2연승으로 한국을 골득실에서 앞서며 1위에 올랐다. 8일 한국과 북한의 맞대결이 결승전이 됐다. 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경기는 해봐야 알겠지만, 자신감은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차지한다. 하지만 태극낭자에 대한 경계심도 드러냈다. 김 감독은 "남측 방어진을 어떻게 뚫어서 우리 공격진이 득점을 올릴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후 더 이상의 질문은 받지 않고, 프레스룸을 빠져나갔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