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경협
[통일이 미래다] 中, 두만강 하구까지 고속철 연결중(내년 완공)… 3國(北·中·러) 땅 걸치는 골프장 계획도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두만강 다국적 도시 만들자] [下] 중국 훈춘 르포

만주횡단철도 지나는 요충지, 韓기업에 여의도절반 땅 배정
하루평균 관광객 1000명 찾아… 韓·中·러시아語 간판 곳곳에
은행엔 러 루블화·中 위안화, 자동 환전기도 설치돼 있어

 
지난 9~12월 세 차례 찾아간 중국 지린(吉林)성 두만강 하구 훈춘(王軍春)시에는 변화와 개발의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었다. 북·중·러 3국의 접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훈춘 팡촨(防川) 풍경구의 전망대에는 3국 영토에 걸쳐 있는 국제 골프장 건설 계획도가 붙어 있었다.

훈춘은 만주횡단철도(TMR)가 지나는 요충지다. 내년에는 베이징에서 연결되는 고속철도까지 들어온다. 인구는 최근 10년간 5만명에서 25만명으로 늘었다. 지린성은 훈춘을 제2의 개성공단으로 만들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포스코·현대 등 한국 기업에도 여의도 절반 크기인 400만㎡의 땅을 배정했다.
 

   
▲ 중국 훈춘시 팡촨(防川)풍경구 전망대에서 지난 12일 두만강 하구의 북·중·러 3국 접경지를 바라본 모습. 동해로 흘러가는 두만강을 끼고 오른쪽이 북한, 왼쪽이 러시아 땅이다. 강 위로 러시아 하산역과 북한 두만강역을 잇는 두만강철교가 보인다. /황대진 기자

중국이 최근 독자적으로 두만강 지역 개발에 나서는 것은 2008년 자기들이 사용해 오던 나진항 3호 부두를 북한이 러시아에 50년간 장기 임대해 준 사건 때문이었다. 이종림 옌볜대 교수는 "중국은 1991년부터 유엔개발계획(UNDP)이 주도한 두만강개발계획 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러시아가 북한에 진출하자 위기감을 느끼고 선도적 투자에 나섰다"고 말했다. 중국은 2009년 '두만강지역개발계획 요강'을 마련했고, 2010년 '창지투(창춘·지린·투먼) 선도구 개발 계획', 2012년에는 '두만강 국제합작시범구' 계획을 잇달아 발표했다.

우리 기업들도 두만강 지역에 적극 진출하고 있다. 연제성 훈춘포스코현대국제물류 법인장은 "중국은 동북3성의 화물을 북한 나진이나 러시아 자루비노항을 통해 중국 남부나 동남아로 보내는 '차항출해(借港出海)' 전략을 세운 만큼 이곳 물류단지의 사업 전망은 매우 밝다"고 했다. 농심은 백두산 근처 이도백하에 2000억원을 투자해 '백산수' 공장을 지었고, KT&G는 옌지(延吉)에 534억원을 들여 홍삼 공장을 세웠다.

두만강 하구 유역에서 북·중·러 3국 간 경제 교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었다. 러시아 슈마그룹은 훈춘에 324만㎡에 이르는 물류단지 건설 계획을 밝혔다. 중국은 러시아 자루비노항에 연간 6000만t 화물 처리가 가능한 항만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하루 평균 1000명의 러시아인이 훈춘을 찾았다. 훈춘 시내 곳곳에는 러시아어와 중국어, 한국어 등 3개 국어로 된 간판이 붙어 있었다. 은행에는 러시아 루블화를 투입하면 그날 환율에 따라 중국 위안화가 나오는 자동 환전기도 설치돼 있었다.

훈춘에는 북한 파견 노동자와 생필품 수입업자가 많다. 북 노동자 임금은 숙식비(500위안)를 합쳐 월 1800위안(약 31만8000원)가량이라고 한다.

지난 12일 훈춘에서 북한 나선시 원정리로 들어가는 취안허(圈河) 세관에는 시멘트 등 각종 건설 자재와 장비, 생필품을 실은 중국 컨테이너 차량들이 줄 서 있었다. 북한 당국이 에볼라 방역을 이유로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금지했지만 양국 간 교역은 계속 이어지고 있었다. 재중 동포 김운철(37)씨는 "중국인들이 화물차를 몰고 국경까지 가면 북한 기사나 북에 머물고 있는 중국인 기사들이 나진까지 몰고 간다"고 했다.

중국과 북한은 나선(나진·선봉) 지역 30만㎢ 공동 개발에 합의하고 지난 2012년 나선경제무역구 공동관리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에 따라 훈춘에서 나선까지 도로 정비, 송전 선로 건설과 신(新)두만강대교 공동 건설 등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북한은 나선특구를 국제 무역항으로 만들고 인구를 30만명에서 100만명까지 늘리는 계획을 세웠다.

한국이 두만강 다국적 도시 건설 계획을 추진할 경우 북한의 나선특구 개발계획, 중국의 두만강개발계획, 러시아의 극동개발계획과 맞물려 '동북아 공동 번영 프로젝트'로 발전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적잖다.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