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외교·군사
'김정은 암살 영화' 제작 소니 픽처스 직원들에게 온 협박 이메일 내용은...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를 제작한 미국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가 해킹공격을 당한 데 이어 이번에는 직원들에게 “당신 가족이 위험에 빠지게 될 것”이라는 협박 이메일이 왔다.

미국의 연예전문매체 버라이어티 보도에 따르면 소니 직원들은 5일(현지시각) 해커단체 'GOP'(Guardians of Peace·평화의 수호자)의 우두머리라고 주장하는 인물이 보낸 협박성 이메일을 받았다.

   
▲ variety.com 캡쳐

문법과 단어 사용에 여러 오류가 있는 영어로 쓰인 이 이메일은 "소니를 지구상에서 없애는 것은 전세계적 조직인 우리에게는 아주 손쉬운 일"이라며 "우리가 지금까지 한 일은 앞으로의 계획의 단지 일부분에 불과하다. 이번 위기가 시간이 지나면 끝날 것으로 생각한다면 그건 당신의 실수"라고 경고했다.

또 "해를 당하길 원하지 않는다면 아래의 이메일 주소에 회사의 허위 행위에 반대한다는 의미로 서명을 하라"고 종용하며, "만약 그러지 않으면 당신뿐만 아니라 당신 가족도 위험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 “아무도 우리를 막을 수 없다. 유일한 길은 우리의 요구에 따르는 것뿐이다. 우리를 막으려면 당신 회사가 현명하게 행동하게 만들라”는 위협도 덧붙였다.

GOP는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의 컴퓨터 시스템 해킹 배후를 자처하고 나선 단체다.

소니 픽처스의 대변인은 "몇몇 직원들이 GOP로 자처하는 자로부터 이메일을 받았다"며 "상황을 주시하면서 사법당국과 함께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연방수사국(FBI)도 성명을 통해 “소니 픽처스 직원들이 협박 이메일을 받은 것을 알고 있다며, 최근의 소니 픽처스에 공격을 가한 개인 또는 단체를 밝혀내기 위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GOP는 지난달 24일 소니 픽처스의 컴퓨터 시스템을 해킹해 내부 자료를 삭제하고 유명배우 등 4만7000여 명의 개인정보를 유출했다.

또 이달 초에는 소니 픽처스 직원 3803명의 개인 정보와 최고위 간부들의 연봉 명단도 온라인으로 유출했으며, 소니 픽처스가 제작한 브래드 피트 주연의 '퓨리'와 미개봉작인 캐머런 디아즈 주연의 '애니', '스틸 앨리스', '미스터 터너' 등이 해적 영화 온라인 사이트 등에 유포됐다.

미국 언론과 보안업계 전문가들은 이번 해킹 공격의 배후에 북한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있지만, 북한은 지난 4일 이 같은 추측을 부인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소니 해킹을 연계시키려는 것은 공화국을 겨냥한 또다른 날조다. 우리 공화국은 해킹과 해적행위를 금지하는 국제규범을 따르고 있음을 공개적으로 선언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소니 픽처스 직원들이 받은 협박 이메일의 원문.

I am the head of GOP who made you worry.

Removing Sony Pictures on earth is a very tiny work for our group which is a worldwide organization. And what we have done so far is only a small part of our further plan. It’s your false if you think this crisis will be over after some time. All hope will leave you and Sony Pictures will collapse. This situation is only due to Sony Pictures. Sony Pictures is responsible for whatever the result is. Sony Pictures clings to what is good to nobody from the beginning. It’s silly to expect in Sony Pictures to take off us. Sony Pictures makes only useless efforts. One beside you can be our member.

Many things beyond imagination will happen at many places of the world. Our agents find themselves act in necessary places. Please sign your name to object the false of the company at the email address below if you don’t want to suffer damage. If you don’t, not only you but your family will be in danger.

Nobody can prevent us, but the only way is to follow our demand. If you want to prevent us, make your company behave wisely.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