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경협
"新실크로드에 유라시아 미래 달려… 韓·中 손잡아야 개발 속도날 것"韓·中 유라시아 경제포럼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北 참여하도록 함께 설득하고 통관 등 복잡한 절차 줄여야… 자원·물류부문 협력도 필수
유라시아 경제공동체 이루면 北개혁·개방은 물론 한반도 統一도 가까워질 것

24일 중국 베이징 차이나월드호텔에서 열린 한·중 유라시아 경제포럼에서 양국 경제 전문가들은 "유라시아 개발을 위해 한국과 중국 양국이 함께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유라시아의 자원·물류 개발과 서비스산업 진출 기회를 놓고 한·중이 경쟁을 하기보다는 상호 협력해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취지였다. 이날 포럼은 원코리아 뉴라시아 자전거 평화 원정대의 베이징 입성에 맞춰 한국무역협회와 조선일보,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CCIEE)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대(大)실크로드 뚫리면 화물 운송 일주일 절약

포럼 참석자들은 유라시아를 '하나의 대륙'으로 연결하기 위해선 끊어진 물류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대실크로드(Great Silk Road)' 건설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정신리(鄭新立) 중국국제경제교류중심 제1부이사장은 "육로를 통한 유럽 수출 길이 열리면 해상 운수 때보다 일주일 이상 운송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이 참여하지 않는 실크로드는 추진하기 힘들기 때문에 반드시 북한도 들어와야 한다"고 했다.

   
▲ 24일 열린 ‘한·중 유라시아 경제 협력 포럼’ 제1세션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호준 주중 한국 대사관 상무관, 박근태 CJ중국본부 대표, 김준교 KPMG차이나 한국 총괄, 사회를 맡은 이광회 원코리아 뉴라시아 원정단장(조선일보 부국장), 자오창원 중국 국무원발전연구센터 국장, 샤오진청 국가발전개혁위 거시경제연구원 소장, 씨웅웨이 국가개발투자회사 부주임. /남강호 기자
권영세 주중 대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구상과 시진핑 주석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책 추진 과정에서 상호 협력은 필연적"이라며 "대규모 대외 사업에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이관섭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현재 유라시아 대륙 내에서 한국 기업들이 82건의 자원 개발사업을 진행 중인데, 앞으로 한국 정부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산업·자원 협력을 해 나가겠다"고 했다.

   
▲ 원코리아 뉴라시아(One Korea New-eurasia) 자전거 평화 원정대원들이 23일(현지 시각) 중국 베이징(北京) 인근 만리장성 바다링(八達嶺) 구간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남강호 기자
통관에서 발생하는 불필요한 시간과 비용 낭비를 없애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윤성학 고려대 교수는 "공통 전자코드 시스템인 '유라시아 단일 코드'를 도입하면 기존 서류 통관 과정에서 생기는 시간 낭비와 부정부패 등이 현저히 줄어들 것"이라고 했다.

◇유라시아 경제협력은 지역 안보에도 기여

유라시아 국가들이 경제협력을 강화하면 지역 안보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유라시아에 거대 공동시장이 만들어질 경우 군사력을 동원한 '경성 균형(hard balancing)'이 아니라 경제·문화 등을 통한 '연성 균형(soft balancing)'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송희영 조선일보 주필은 "세계 육지 면적의 40%, 세계 인구의 71%를 차지하는 유라시아 대륙에 최근 통합과 소통의 바람이 불고 있다"며 "유라시아는 태평양과 대서양을 아우르는 미래의 평화·안보 공동체로 떠오를 잠재력을 지녔다"고 말했다. 유라시아 지역 경제협력기구(EEO)가 구축될 경우, 북한의 개혁·개방은 물론 한반도 통일도 가까워질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박근태 CJ중국본부 대표는 "한국과 중국 기업들이 협력해 유라시아에서 다방면의 공동 투자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회계법인 삼정KPMG의 김교태 대표는 "중국에서 한국 기업들이 지식재산권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에 대한 구체적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