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북이슈 > 개성공단
개성공단 최고 인기간식 '초코파이' 2개 제한…北근로자 "섭섭"
조선  |  @chosu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에게 ‘월급’처럼 지급되는 인기 간식 초코파이가 앞으로 하루 2개로 제한된다. 5개월간 공장을 멈추며 경영난에 시달리게 된 개성공단 기업들이 처음으로 간식 제한 지침을 내렸기 때문이다. 다음은 TV조선 보도 원문.

[앵커]
개성 공단의 최고 인기 간식은 초코파이입니다. 이번에 북한 근로자들한테 주는 초코 파이를 하루에 2개로 제한을 해서 다들 상당히 섭섭해 한다는데, 이승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개성공단, 쉴새없이 차량이 들어가고, 재봉틀은 바쁘게 돌아갑니다. 정신없이 일하지만 피곤한 기색도 없습니다

입주기업은 북녘 근로자에게 줄 선물도 준비했습니다

[녹취] 최덕주 / (주)오륜 대표
"(추석 선물 준비하셨어요?) 네... 초코파이요."

입주기업들은 속내가 마냥 좋지만은 않습니다. 5개월이나 공장이 멈춘 탓에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성현상 / (주) 만선 대표
"많이 힘들었죠. 시설 점검하고 준비하고 추석 임박해서 정말 바빴고"

빚에 쪼달리는 업체들은 근로자에게 주던 초코파이 개수까지 줄입니다. 하루 3~4개에서 2개 이하로 줄였는데, 연장 근무를 하면 성과급 명목으로 2개를 더 줍니다.

최고의 간식이 줄어든단 소식에 근로자들은 서운합니다.

[인터뷰] 옥성석 / 개성공단입주기업협회 부회장
"왜 안 섭섭하겠어요. 북쪽이 먹고 사는 문제가 만만하지 않은데 왜 안 서운하겠습니까."

우리나라 초코파이는 중국과 동남아에서 국민 간식으로 통합니다. 중국에서 한해 팔리는 초코파이를 이으면 만리장성의 8배. 베트남에서는 제삿상에 오르고, 러시아에서는 거스름 돈 대신 줍니다.

초코파이의 달콤함에 푹 빠진 개성 근로자들, 오늘도 초코파이 성과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조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