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권자료실 > 북한주민인권
軍 "`국군포로 소련이송' 증거 발견안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08.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방부는 27일 6.25전쟁 당시 국군포로들이 소련으로 끌려갔다는 미국 국방부 문서의 사실 여부를 규명할 실질적인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작년 12월부터 최근까지 산하 군사편찬연구소에 `국군포로 소련 이송설'에 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한 결과 사실에 부합하는 증언이 일부 나오긴 했지만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군사편찬연구소는 사실규명의 핵심인 구(舊)소련 강제수용소가 위치하고 있었던 시베리아 마가단 지역을 방문조사한 데 이어 6.25전쟁 중 미군포로 및 실종자에 대한 미.러 합동연구조사 보고서를 수집해 분석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또한 구소련 지역의 6.25전쟁 참전자 및 수용소 목격자 등 국내외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도 동시에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1958년 식량배급 정책을 관장하는 함경북도 양정국 공급과장이었던 탈북자 박모씨로부터 "정전협정 무렵 1개연대 규모(3천여명)의 국군포로를 청진-두만강역-핫산역을 통해 소련으로 이송했다는 문서를 확인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

또 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 마가단 수용소에서 귀환한 한 독일군 포로는 "1951년 9월 남한군 포로 50명을 마가단의 수용소에서 목격했고, 이들은 전쟁 초기 북한군에 포로가 됐다고 들었다"고 진술했다.

반면 소련 군정기 반공주의자로 1954~1979년 기간에 시베리아 강제수용소에서 수형생활을 했던 박재욱, 이종순, 임동열씨 등은 "마가단 노동수용소에는 북한에서 온 노동자가 많았지만 국군포로가 왔다는 소문은 듣지도 보지도 못했다"며 소련 이송 주장이 사실이 아닐 것이라는 진술을 내놨다.

국방부는 "이번 연구에서 소련으로 이송됐다는 국군포로 생존자나 그 2세 등을 확인할 수 없었고, 러시아 측 문서 등 국군포로 소련 이송설의 사실 여부를 규명할 수 있는 결정적 단서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전쟁 전후 수용소 수형자와 참전 소련군, 탈북자 등의 증언을 축적하는 등 군사편찬연구소를 통한 현지조사와 자료수집 ▲외교 경로를 통한 자료수집 ▲러시아 정부뿐 아니라 미 국방부와의 협력 확대 등을 통해 이송설의 실체를 최대한 규명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2007년 12월에도 이송설 확인을 위한 조사를 벌였으나 입증할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1993년 8월26일 작성된 미 국방부의 '한국전쟁 포로들의 소련 이동 보고서'는 강상호 전 북한 내무성 부상과 1953년 5월 이 문제를 심층보도한 미 에스콰이어 지의 자이그먼트 나고스키 기자의 진술을 토대로 6.25전쟁 당시 국군포로 수천 명이 미군 등 유엔군과 함께 북한에서 소련으로 끌려갔다고 기술하고 있다./연합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