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국가(國歌)
 닉네임 : NK조선  2013-10-30 13:57:42   조회: 1792   
 첨부 : song.gif (59121 Byte) 
북한에도 국가(國歌)가 있으며 우리처럼 '애국가'라 부른다. 그러나 우리의 애국가와는 전혀 다르다.

1946년 여름 월북한 시인 박세영(89.2 사망)이 가사를 쓰고 '김일성장군의 노래' 작곡가이자 현재 음악가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원균이 1947년 6월 곡을 붙여 처음 선보였다.

노래말은 '아침은 빛나라 이 강산 은금에 자원도 가득한…'으로 시작하며 2절까지 있다. 가사의 마지막 구절이 "길이 받드세"(1절)와 "길이 빛내세"로 되어 있는데 우리 애국가의 "길이 보전하세"와 비슷하다. 곡은 내림 나장조에 '약간 느리고 장중하게'게 부르도록 되어 있다.

1992년 4월 약 20년만에 사회주의 헌법이 개정될 때 "국가는 애국가"라는 조항(제170조)이 처음 삽입됐으며 이 조문은 1998년 9월 헌법 개정 때도 그대로 유지됐다(제165조).

북한 '애국가'는 국가적인 주요 행사 때 식전의례로 연주되고 있으며 일상적으로 자주 불리거나 연주되지는 않는다.

2000년 7월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의전에 따라 '애국가'가 연주된 적이 있다. 이에 앞서 6월 김대중 대통령이 방북했을 때는 남북한 관계의 특수성을 고려해 '애국가' 연주는 물론 예포발사, 국기 게양 등이 생략됐다.

북한에 '애국가'가 있지만 주민들은 이보다 '김일성장군의 노래'나 1997년 2월 등장한 '김정일장군의 노래'에 더욱 익숙해 있다고 탈북인들은 전한다.


다음은 북한 '애국가' 가사이다.

1절:
아침은 빛나라 이 강산 은금에 자원도 가득한
3천리 아름다운 내 조국 반 만년 오랜 력사에
찬란한 문화로 자라난 슬기론 인민의 이 영광
몸과 맘 다 바쳐 이 조선 길이 받드세
찬란한 문화로 자라난 슬기론 인민의 이 영광
몸과 맘 다 바쳐 이 조선 길이 받드세

2절
백두산 기상을 다 안고 근로의 정신은 깃들어
진리로 뭉쳐진 억센 뜻 온 세계 앞서 나가리
솟는 힘 노도도 내밀어 인민의 뜻으로 선 나라
한없이 부강하는 이 조선 길이 빛내세
2013-10-30 13:57:42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2
  국가(國歌)   NK조선     2013-10-30   1792
41
  국기(인공기) - 개요   NK조선     2013-10-30   489
40
  국기(인공기) - 인공기 제정과정   NK조선   -   2013-10-30   739
39
  국기(인공기) - 인공기에 관한 법률   NK조선   -   2013-10-30   475
38
  국장(國章) - 개요   NK조선     2013-10-30   622
37
  국장(國章) - 국장규격도   NK조선     2013-10-30   452
36
  국장(國章) - 국장에 관한 법률   NK조선   -   2013-10-30   456
35
  국화(國花)   NK조선     2013-10-30   461
34
  노동자구   NK조선   -   2013-10-30   461
33
  단군릉 - 개요   NK조선   -   2013-10-30   463
32
  단군릉 - 북한의 입장변화   NK조선   -   2013-10-30   532
31
  문화어   NK조선   -   2013-10-30   522
30
  산줄기(산맥) - 개요   NK조선   -   2013-10-30   518
29
  산줄기(산맥) - 지도   NK조선     2013-10-30   449
28
  상징화 - 개요   NK조선     2013-10-30   475
27
  상징화 - 김일성화   NK조선     2013-10-30   462
26
  상징화 - 김정일화   NK조선     2013-10-30   439
25
  상징화 - 효성화   NK조선   -   2013-10-30   472
24
  상징화 - 진달래   NK조선   -   2013-10-30   573
23
  상징화 - 김일성김정일화전시관   NK조선   -   2013-10-30   56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