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리포트
 [북녘추억] 제발 그림만 그릴 수 있다면
 닉네임 : nkchosun  2002-04-08 09:04:00   조회: 2830   
김기성
/99년 탈북·홍익대 산업디자인과 재학.

내 고향은 평안남도의 작은 산골이다. 아버지는 평생 광산 노동자로 고지식하게 사신 분이다. 어머니 역시 그런 아버지에게 순종적이고 평범한 가정주부였다. 외아들인 나는 다른 아이들보다 발육도 뜨고 몹시 약골이었다. 어머니는 언제나 너는 육체노동은 할 수 없으니 하급 사무원이라도 되려면 공부를 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내 공책에는 수학문제가 아닌 만화그림만 가득 그려지곤 했다. 공책 검열을 받을 때면 선생님들에게 얼마나 혼이 났는지 모른다. 욕을 먹고 매를 맞으면서도 그림이 좋았다. 그림을 그리노라면 어느덧 마음이 즐거워지는 것이었다. 훌륭한 풍경화가가 되리라고 꿈꾸었다. 제대로 미술교육을 받아봤으면 하는 것이 나의 가장 큰 소원이었다.

미술교육은 평양이나 도(道)소재지에 가야 그나마 가능한 일이었다. 산골 소년인 내게 미술대학에 들어간다는 것은 오르지 못할 나무를 쳐다보는 것이나 다름없었다. 군(郡) 문화회관 미술원들을 따라 다니면서 어깨 너머로 그림을 배우거나 스스로 연습했다. 그림만 그릴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었다. 그림을 제대로 그리려면 사람의 골격을 그려봐야 한다는 얘기를 듣고는 친구들과 함께 밤에 공동묘지에 올라가 해골을 주워다 그리기도 했다.

우연히 질 좋은 종이 한 장이라도 생기면 금덩어리보다 반가웠다. 검은 종이와 질 나쁜 연필에다 재생 고무병마개 뚜껑으로 지우개를 대신했지만 그래도 마냥 좋았다.

고등중학교를 졸업하고 광산기업소에 소속된 미술원이 되었다. 선전화(포스터)나 우상화(偶像畵)를 그리거나 구호가 담긴 대형 간판들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일이었다.

내 성에 찰 리가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도(道) 미술창작사에서 운영하는 강습소에 갈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아버지가 30년 광산노동으로 남긴 유일한 재산인 흑백 텔레비전을 내놓고서야 가능했다. 자식교육에는 무엇이든 아끼지 않으시던 어머니마저 『아버지 인생에 그것 하나 남았는데…』하시며 나를 만류하셨다. 끝내 내가 이겼다.

봄과 가을에 한 달씩 두 번에 걸쳐 진행되는 강습소 수업을 듣기 위해 기차가 제대로 다니지 않을 때는 300리 길을 걷기도 했다. 여관에서 빈대에게 뜯기고 강냉이밥에 소금국을 먹으면서도 그림을 배운다는 것만으로 마냥 행복했다. 그런데 도 미술창작사마저 경제사정으로 문을 닫는 것이었다. 겨우 2년을 다녔을 때였다. 그 허탈감과 좌절감이란.

28년을 북한에서 살다 나왔다. 결혼해 아들이 생겼을 때 더는 탈북을 미룰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청춘시절 몸과 마음을 바쳐 우상화 선전의 일선에서 보냈으나 남은 것은 무엇인가. 만학(晩學)의 미술학도가 되어 캠퍼스를 오가는 한국 대학생들을 보고 있노라면 회한이 밀려온다.

나는 그림을 그리는 사람으로 이곳에서 다시 태어나고 있다. 내 꿈은 여기 한국에서 이루어졌고, 마치 그것이 현실이 아닌 듯해서 자꾸 두려운 생각이 든다. 이 나라 건설에 돌멩이 하나 얹은 바 없는 나를 안아준 대한민국에 얼마나 감사하고 있는지 모른다.
(※필자의 요청으로 사진은 게재하지 않습니다.)
2002-04-08 09:04:00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4
  [북녘추억] 소나기에 밥말아 먹으며 체조연습   nkchosun   2002-06-06   3828
113
  [북녘추억] 국군포로 아들 사랑으로 감싼 선생님   nkchosun   2002-05-17   3820
112
  [사건으로 보는 북한] 66년 당조직 개편   nkchosun   2002-05-10   2290
111
  [북녘추억] 검게 그을린 아낙네들의 변강무역   nkchosun   2002-05-13   3405
110
  [사건으로 보는 북한] 57년 천리마운동   nkchosun   2002-05-06   2491
109
  [북녘추억] 모래밭에서 금을 찾다   nkchosun   2002-05-06   3512
108
  [사건으로 보는 북한] 80년 연방제 통일방안   nkchosun   2002-04-20   2139
107
  [북녘추억] 먼바다예술대원으로 베링해까지   nkchosun   2002-04-21   3009
106
  [북녘추억] 만경봉호가 원산으로 실어온 것은…   nkchosun   2002-04-15   3365
105
  [사건으로 보는 북한] 52년 행정구역 개편   nkchosun   2002-04-13   2175
104
  [사건으로 보는 북한] 46년 건국사상총동원운동   nkchosun   2002-04-08   1967
103
  [북녘추억] 제발 그림만 그릴 수 있다면   nkchosun   2002-04-08   2830
102
  [북녘추억]화전 일구던 나날들   nkchosun   2002-04-01   2472
101
  [사건으로 보는 북한] 54년 농업협동화 추진   nkchosun   2002-03-30   2152
100
  [북녘추억] 천신만고 끝에 만든 김정일연구실   nkchosun   2002-03-24   2789
99
  [사건으로 보는 북한] 73년 3대혁명소조 출범   nkchosun   2002-03-23   2038
98
  [사건으로 보는 북한] 62년 경제·국방 병진노선   nkchosun   2002-03-18   2145
97
  [북녘추억] 유명 영화작가의 말 한마디   nkchosun   2002-03-18   3121
96
  [사건으로 보는 북한] 82년 김정일 백두산출생 신화   nkchosun   2002-03-09   2603
95
  [북녘추억] '소년장수 쇠매는 우리의 영웅' (1)   nkchosun   2002-03-03   284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