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리포트
 [북녘추억]화전 일구던 나날들
 닉네임 : nkchosun  2002-04-01 11:05:00   조회: 2487   

김영일

따뜻한 봄날이다. 내 고향 함북 온성에는 3월까지 뼛속까지 시린 찬바람이 분다. 지금쯤은 강가에 버들강아지가 필 것이다. 아직 추위가 가시지 않은 96년 3월, 나는 오랜 군복무를 마치고 부모님이 살고 있는 고향으로 돌아왔다. 현실은 말이 아니었다. 사람들은 월급도 배급도 없이 허기진 배를 끌어안고 먹을 것을 찾아 뿔뿔이 흩어졌으며 가정이 파탄나는 일은 수도 없이 많았다.

우리집도 예외는 아니었다. 나는 직장에 들어가는 것을 포기하고 부모님을 도와 화전(火田)을 일궈 살림에 보태기로 했다. 아침 일찍 일어나 괭이와 삽을 메고 산으로 향했다. 부지런한 자의 입에는 거미줄이 쳐지지 않고 땅은 사람을 속이지 않는다고 했다. 당시 북한주민들의 생활에도 변화가 오기 시작해 도시에 가까이 사는 사람들은 장사를, 시골에 가까운 사람은 화전을 일구는 쪽을 택해 스스로 살길을 찾고 있었다.

부모님은 내가 제대하기 전에 이미 화전을 일궈 놓으셨다. 하지만 우리집 식구가 모두 살아가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너도나도 화전을 일구고 있었다. 큰 나무, 작은 나무 할 것 없이 잘려 나가고 조금씩 조금씩 산들은 헐벗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이른 아침부터 해가 져서 컴컴해질 때까지 풀떡과 풀죽을 먹으며 괭이로 뿌리를 들춰내고 땅을 헤집었다. 따가운 봄볕에 살갗이 까맣게 타고, 입술은 갈라 터지고 온종일 괭이질에 손바닥에는 물집이 생겨 진물이 흘러내렸다.

그러나 다시 기막힌 현실이 펼쳐졌다. 당간부·보위부원·보안원들은 손에 흙 한 번 묻히지 않고 당과 수령 운운하며 우리가 피땀 흘려 일군 땅을 빼앗는 것이었다. 그들에게는 배급도 어느 정도 나오고 있었는데도 우리더러는 『장군님을 위해 목숨을 바치라』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순박한 사람들은 굶주림에 지쳐 죽어갔다.

주민들은 땅을 빼앗기면 또 다른 곳에 땅을 들추어 씨앗을 뿌렸다. 가뭄이 들면 곡식도 말라죽고 또 그나마 겨우 올라온 싹도 병해충에 병들고 죽어갔다. 열매를 맺을 때면 사람들은 도둑을 막기 위해 초막을 세우고 밤을 지새워야 했다. 조금이라도 자리를 비우면 누군가 싹쓸이해 가버려 허망함에 눈물을 흘려야 했다.

96년 그 해 열심히 일해 나는 600평 정도의 땅을 일궜다. 그전에 있던 뙈기밭까지 합해 1000평을 만들었다. 옥수수·수수·콩 등을 심었다. 산에 일군 땅이라 메말라서 그대로 심을 수 없어서 어렵게 비료를 구하거나 산등성이까지 인분을 날라다 주는 사람들에게 대가를 주고 구해다 뿌렸다.

확실히 굶어 죽는 사람들이 점점 줄어갔다. 그해 내가 얻은 가장 큰 교훈은 열심히 일하면 먹고 살 수 있다는 것이었다. 북한정권이 타도한 지주도 될 수 있고, 자본가도 될 수 있으며, 상인도 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나는 결국 가족들과 함께 북한을 떠나 한국으로 왔다. 혹독한 수탈만 없었다면 아마도 나는 지금 고향 언덕에서 화전을 일구고 있을 것이다.
/함북 온성 출생·98년 탈북·대전시 보건공무원.
2002-04-01 11:05:00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4
  [북녘추억] 소나기에 밥말아 먹으며 체조연습   nkchosun   2002-06-06   3842
113
  [북녘추억] 국군포로 아들 사랑으로 감싼 선생님   nkchosun   2002-05-17   3836
112
  [사건으로 보는 북한] 66년 당조직 개편   nkchosun   2002-05-10   2304
111
  [북녘추억] 검게 그을린 아낙네들의 변강무역   nkchosun   2002-05-13   3419
110
  [사건으로 보는 북한] 57년 천리마운동   nkchosun   2002-05-06   2508
109
  [북녘추억] 모래밭에서 금을 찾다   nkchosun   2002-05-06   3534
108
  [사건으로 보는 북한] 80년 연방제 통일방안   nkchosun   2002-04-20   2153
107
  [북녘추억] 먼바다예술대원으로 베링해까지   nkchosun   2002-04-21   3024
106
  [북녘추억] 만경봉호가 원산으로 실어온 것은…   nkchosun   2002-04-15   3379
105
  [사건으로 보는 북한] 52년 행정구역 개편   nkchosun   2002-04-13   2189
104
  [사건으로 보는 북한] 46년 건국사상총동원운동   nkchosun   2002-04-08   1982
103
  [북녘추억] 제발 그림만 그릴 수 있다면   nkchosun   2002-04-08   2843
102
  [북녘추억]화전 일구던 나날들   nkchosun   2002-04-01   2487
101
  [사건으로 보는 북한] 54년 농업협동화 추진   nkchosun   2002-03-30   2168
100
  [북녘추억] 천신만고 끝에 만든 김정일연구실   nkchosun   2002-03-24   2803
99
  [사건으로 보는 북한] 73년 3대혁명소조 출범   nkchosun   2002-03-23   2053
98
  [사건으로 보는 북한] 62년 경제·국방 병진노선   nkchosun   2002-03-18   2159
97
  [북녘추억] 유명 영화작가의 말 한마디   nkchosun   2002-03-18   3144
96
  [사건으로 보는 북한] 82년 김정일 백두산출생 신화   nkchosun   2002-03-09   2627
95
  [북녘추억] '소년장수 쇠매는 우리의 영웅' (1)   nkchosun   2002-03-03   285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