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리포트
 [북녘추억] 운전수가 끗발있다구요?
 닉네임 : nkchosun  2002-02-04 09:33:00   조회: 3264   

변상호
/2000년 입국·자영업

북한에 있을 때 내 직업은 운전수였다. 군대에서 면허를 따서 운전을 하다가 제대 후에는 고향인 함북 온성군에서 삼봉철도관리국 철길대에 배치되었다. 북한에서는 운전수는 면허 따기가 그야말로 하늘의 별따기여서 사람들이 선망하는 직업이다. 어떤 집에서 딸을 "면허" 있는 남자라고 해서 시집보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운전면허"가 아니라 "의사면허"더라는 얘기가 있을 정도였다.

철길대 소속 다른 대원들의 업무는 허구한 날 탈이 생기는 철길을 보수하고, 사고가 나면 골치 아픈 처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운전수는 나은 편이었다. 아직도 일제 때 건설된 것을 그대로 쓰는 철길은 무척 노후된 상태다. 침목은 나무에 기름을 충분히 먹여 몇 번이고 끓여 만들어야 하는데 먹일 기름이 모자라니 생나무를 베어다 말려 쓸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사고가 잦은 것은 어쩔 도리가 없었다.

내가 몰았던 화물자동차 ‘승리58’도 90년대 들어서는 연료가 없어서 서 있는 경우가 더 많았다. 그나마 누구네 집에 결혼식이 있다거나 김장철이 돼 수백 포기 김장을 하게 되면 연료를 구해와 운전을 부탁하는 사람들이 있다. 어차피 세워두는 차니 그럴 때면 대민(대민) 봉사에 나서는 것이다.

운전수는 알려져 있는 것보다는 훨씬 피곤한 직업이다. 오죽했으면 『운전수가 사람이 되기를 기다리느니 전봇대에 꽃이 피는 것을 기다리는 것이 낫다』는 말이 나왔겠는가. 길이 나쁘고, 고장이 자주 나니 운전수 성격이 온전할 리가 없다. 게다가 장거리를 뛰자면 소지해 가야 하는 증명서가 일곱~여덟 개는 족히 된다. 일일이 통과하고 검사를 맡기도 피곤하고, 흠이라도 잡히게 되면 뇌물을 써야 하니 스트레스가 이만 저만이 아니다. 가는 곳마다 태워달라고 성화를 부리는 사람들을 뿌리치기도 간단한 일이 아니다.

가장 큰 골치는 차의 부속품을 잃어버리는 경우다. 북한에서 차는 국가가 각 기관에 내려준 이른바 국가재산이므로 훼손되면 운전수가 책임을 지게 돼 있다. 없어지거나 고장난 부속을 구하자면 고생이 말이 아니다. 바깥에 세워둔 차가 이러저리 뜯기는 것은 부속을 잃어버린 운전수가 보충하기 위해 뜯어간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밤새 주차할 때는 후사경 등 해체 가능한 부속들은 모두 뜯어 집에 갖고 들어간다.

그렇다고 바퀴까지 떼서 들어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하루는 차를 세워두고 아침에 나가보니 바퀴가 몽땅 없어졌다. 어쩌겠는가? 친구들에게 여차저차 사정을 말하고 함께 한밤중에 외화벌이사업소 담장을 뛰어넘었다. 녹슨 바퀴를 풀어내자면 스스슥거리는 소리가 야음을 깬다. 물을 축여서 용케 소리를 죽이고 풀어내 갖고 와서 감쪽같이 내것으로 만들었다. 어차피 국가재산을 훔쳐 국가재산을 보전하는 식이니 죄의식 같은 것은 없다. 심지어 들켜 잡혀 들어간다 해도 흔히 정상이 참작되는 것은 이런 사정 때문이다. 돌이켜 보면 유쾌할 것은 조금도 없는 일들이다.
2002-02-04 09:33:00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94
  [사건으로 보는 북한] 50년 무정의 실각   nkchosun   2002-03-02   2850
93
  [북녘추억] 친구·이웃 도움으로 견딘 시간들   nkchosun   2002-02-25   2319
92
  [사건으로 보는 북한] 74년 김정일 후계자 지명   nkchosun   2002-02-23   2456
91
  [사건으로 보는 북한] 45년 김일성의 입북   nkchosun   2002-02-15   2502
90
  [북녘추억] 운전수가 끗발있다구요?   nkchosun   2002-02-04   3264
89
  [사건으로 보는 북한] '70일 전투'   nkchosun   2002-02-02   3090
88
  [사건으로 보는 북한] 72년 사회주의 헌법 채택   nkchosun   2002-01-26   2236
87
  [북녘추억] 한평생 남북통일 기도했던 어머니...   nkchosun   2002-01-25   2303
86
  [사건으로 보는 북한]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 창립   nkchosun   2002-01-19   2229
85
  [북녘추억] 가르치던 아이들 빈부차 너무 커서...   nkchosun   2002-01-17   2971
84
  [사건으로 보는 북한] 46년 토지개혁(土地改革)   nkchosun   2002-01-11   3143
83
  [북녘추억] 버드나무 위 참새가 잠깨우던 어린시절   nkchosun   2002-01-13   1604
82
  [사건으로 보는 북한] 갑산파(甲山派) 숙청   nkchosun   2002-01-08   3005
81
  [사건으로 보는 북한] 8월 종파사건   nkchosun   2002-01-02   2909
80
  [북한알기 키워드] 통일전선   nkchosun   2001-12-25   2571
79
  [북한알기 키워드] 유일사상체계   nkchosun   2001-12-18   2266
78
  [북한알기 키워드] 민주주의 중앙집권제   nkchosun   2001-12-11   2148
77
  [북한알기 키워드] 강계정신(江界精神)   nkchosun   2001-12-04   3305
76
  [북한알기 키워드] 1211고지(高地)   nkchosun   2001-11-27   2232
75
  [북한알기 키워드] 음악정치(音樂政治)   nkchosun   2001-11-20   224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