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양빈-김정일 2년 전부터 교분 터
 닉네임 : nkchosun  2002-09-24 16:51:28   조회: 2148   
평양의 외국인들은 양빈(楊斌) 어우야(歐亞)그룹 회장을 ‘네덜란드인 꽃 재배자(Dutch flower planter)’로 불러 왔다. 선양(瀋陽)에는 양빈 회장 소유의 약 60여만평의 ‘화란촌(荷蘭村)’이 있고, 이곳에서 난초 등 각종 화훼류를 온실재배해 왔다.

바로 이 꽃들이 김정일(金正日) 위원장과 양빈 회장을 만나게 한 연결고리였다는 게 홍콩 언론들의 관측이다. 2년여 전부터 양빈 회장의 ‘어유야농업’측이 평양의 김일성 묘역에 매번 꽃을 제공하면서 김정일 위원장과 양빈 회장의 만남이 시작됐다는 것. 아시안 월스트리트 저널은 24일 “이를 계기로 관계가 발전돼 양빈 회장은 자가용 제트기로 평양공항을 드나드는 정도가 됐다”고 평양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지난 4월에는 북한군 창건일 당시 특유의 검은 색 양복과 하얀 색 양말을 신은 모습으로 특별초청을 받은 인사들과 함께 사열대에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7월 중순 홍콩 일간지 청바오(成報)는 “양빈 회장이 북한의 카지노 사업권을 땄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양빈 회장의 주변인사 말을 인용, “양빈 회장은 5~6월 대만을 방문해 대북(對北)투자자를 모집하려 했지만 성과는 없었다”면서 “카지노를 열면 중국인들이 대거 갈 것을 우려, 중국 정부가 강하게 반대했기 때문에 사업은 정체 상태”라고 밝혔다.

실제 양빈 회장은 평양 방문 때 외국인 전용 카지노 출입을 자주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시안 월스트리트 저널은 그가 최근에도 평양호텔 지하 카지노에서 거액을 걸고 도박하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홍콩=李光會특파원 santafe@chosun.com
2002-09-24 16:51:28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3
  '신의주 무비자 입국 늦어질듯'   nkchosun   -   2002-09-29   4627
32
  "주룽지, 김정일에 신의주 대신 개성 권유"   nkchosun   -   2002-09-29   3703
31
  신의주 출입, 육로 주로 이용될 듯   nkchosun   -   2002-09-29   4577
30
  "양빈, 신의주특구 사업 성공 못해"   nkchosun   -   2002-09-29   4662
29
  신의주특구, 기간시설 공사 급진전   nkchosun   -   2002-09-29   4298
28
  신의주 영향 단둥지역 집값 폭등   nkchosun   -   2002-09-28   3548
27
  신의주특구 양빈 행정장관 일문일답   nkchosun   -   2002-09-27   4466
26
  "특구 구체내용 北주민들 몰라"   nkchosun   -   2002-09-27   4534
25
  신의주특구 '30년前 중국 모습'   nkchosun   -   2002-09-27   4219
24
  양빈 필생의 사업 '네덜란드 마을'   nkchosun   -   2002-09-27   4278
23
  "신의주 30일부터 無비자 출입 가능"   nkchosun   -   2002-09-27   3955
22
  중기특위원장.중기청장 방북   nkchosun   -   2002-09-27   3470
21
  "한국인 신의주 출입 한두달내 가능"   nkchosun   -   2002-09-27   3705
20
  어우야 지주회사 주가 폭락   nkchosun   -   2002-09-27   4013
19
  "한국인도 신의주 출입 곧 가능할듯"   nkchosun   -   2002-09-27   4171
18
  전문가가 본 신의주특구 기본법   nkchosun   -   2002-09-27   4781
17
  '북한 개혁정책 적극 이용해야'   nkchosun   -   2002-09-27   3985
16
  '北특구 성공 실질적 자율권에 달려'   nkchosun   -   2002-09-27   3859
15
  中, 양빈관련 보도 금지령 하달   nkchosun   -   2002-09-27   3982
14
  '강제이주, 북 무역지대 성패 열쇠'[LAT]   nkchosun   -   2002-09-27   435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