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북한, 신의주 특구 설명회 갖는다'
 닉네임 : nkchosun  2002-09-22 23:07:53   조회: 2229   
북한은 23일 미국의 CNN 방송 등 외신기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신의주 특별행정구에 관한 설명회를 갖는다고 홍콩의 외교 소식통들이 22일 밝혔다.

이들 소식통은 이날 북한 신의주 특구 개발 계획에 깊숙이 간여하고 있는 중국의 2대 부호 양빈(楊斌) 어우야(歐亞)그룹 회장이 외신기자들과 함께 북한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들은 '양빈 회장 등 어우야그룹 관계자들이 홍콩 주재 외신기자와 홍콩 언론사 기자들과 함께 오늘 오전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에서 전세기 편으로 평양으로 출발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홍콩 주재 북한 총영사관 관계자는 '어우야그룹이 내일 북한에서 대북 투자와 관련해 계약을 체결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은 모른다'고 말했다.

이번 방북단에는 CNN과 영국의 BBC 방송,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아시안 월스트리트 저널, 피닉스 위성방송 기자들이 동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양빈 회장은 네덜란드 국적의 화교로 지난 87년 화훼 생산 및 유통업체 어유야를 창업했으며 90년대 초 중국 부동산 건설시장에 뛰어들어 지난해 포브스지가 선정한 중국 2대 갑부로 성장했다.

홍콩 외교 소식통들은 '양빈 회장은 최근 북한과 함께 북신의주 경제특구 개발 계획을 입안해 왔으며 지금까지 북신의주에 4천-5천만위앤(元)의 자금을 투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2002-09-22 23:07:53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3
  '신의주특구는 김정일의 거대한 도박'   nkchosun   -   2002-09-25   4471
32
  '美와 관계 개선돼야 신의주특구 성공'   nkchosun   -   2002-09-25   4477
31
  양빈의 축재과정과 인맥   nkchosun   -   2002-09-25   4486
30
  [전문기자 칼럼] 자본주의를 학습하라   nkchosun   -   2002-09-25   4359
29
  어우야그룹 주식 4일째 거래중지   nkchosun   -   2002-09-25   4056
28
  홍콩언론 '양빈 신뢰성'에 의문   nkchosun   -   2002-09-25   4435
27
  문답으로 풀어본 신의주특구   nkchosun   -   2002-09-25   3627
26
  양빈 회장 `의혹'과 對北 관계   nkchosun   -   2002-09-25   4378
25
  북, 신의주특구 대내홍보 시작   nkchosun   -   2002-09-25   3594
24
  러 극동과 중 랴오닝, 북한 개방의 교두보   nkchosun   -   2002-09-25   1980
23
  양빈, 北 의회에서 합의이행 서약   nkchosun   -   2002-09-25   2228
22
  '신의주특구 전망 불투명...의미는 크다'   nkchosun   -   2002-09-25   2219
21
  '北 신의주특구에 중국자본가 기용'   nkchosun   -   2002-09-25   2045
20
  中외교부, 신의주특구 설립 환영   nkchosun   -   2002-09-25   1986
19
  북, 신의주특구 장관에 양빈 공식임명   nkchosun   -   2002-09-25   2017
18
  신의주 주민 20만명 2년내 疏開키로   nkchosun   -   2002-09-24   2528
17
  양빈-김정일 2년 전부터 교분 터   nkchosun   -   2002-09-24   2145
16
  '中중앙정부 시큰둥.. 료녕성은 환영'   nkchosun   -   2002-09-24   2800
15
  양빈, '신의주 특구는 김정일의 구상'   nkchosun   -   2002-09-24   2344
14
  `신의주특구' 행정장관 양빈의 권한   nkchosun   -   2002-09-24   216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