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北, `아리랑'공연 진행
 닉네임 : nkchosun  2002-08-13 12:16:27   조회: 2240   
두 차례 연장 끝에 지난달 31일 종료된 북한의 `아리랑' 공연이 현재도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은 이날 방북 중인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허종만 책임부의장이 지난 11일 저녁 5월1일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관계부문 일꾼들과 평양시내 근로자들이 허 책임부의장과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면서 '새 세기의 최고 걸작품으로 창작 완성되어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는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은 높은 사상성, 열정과 기백을 안겨주는 체조동작, 황홀하고 우아한 무용, 신비경을 펼치는 배경대의 조화로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고 전했다.

북측은 지난 4월29일 두 달간 예정으로 `아리랑' 공연을 시작해 6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공연 기간을 연장, 지난달 31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으나 북한 언론들은 이 공연의 종료여부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아리랑 공연은 지난달 31일 공식 종료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필요시 마다 공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 국가관광총국은 지난 1일부터 9월30일까지 일본인을 대상으로 어학연수생을 모집하면서 `아리랑' 공연기간은 홈스테이를 실시한다고 밝힌바 있다./연합
2002-08-13 12:16:27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3
  신의주특구 경협확대 기대   nkchosun   -   2002-09-23   2168
32
  국내 기업들 '신의주보다 개성에 관심'   nkchosun   -   2002-09-23   2467
31
  中 2번째 갑부 신의주특구 참여   nkchosun   -   2002-09-23   2209
30
  북, '신의주특별행정구' 지정 정령 보도   nkchosun   -   2002-09-23   2158
29
  장쩌민, '북한 약속 이행할 것'   nkchosun   -   2002-09-23   1880
28
  '북한, 신의주 특구 설명회 갖는다'   nkchosun   -   2002-09-22   2226
27
  日, 신의주 특구지정에 `무덤덤'   nkchosun   -   2002-09-22   2424
26
  中'투자가치 많다' 지원, 日은'1국 2제도 성공' 회의적   nkchosun   -   2002-09-22   2284
25
  北 개혁실무진 시장경제 체험 '러시'   nkchosun   -   2002-09-22   2468
24
  북한내 화교 현황과 활동   nkchosun   -   2002-09-22   2676
23
  北, 신의주 특구에 울타리 설치   nkchosun   -   2002-09-22   2319
22
  신의주 특구지정 전문가 반응   nkchosun   -   2002-09-22   2460
21
  北, 신의주 50년간 개방…어떤 방식인가   nkchosun   -   2002-09-22   3412
20
  신의주 특구지정, 김정일의 승부수?   nkchosun   -   2002-09-22   2465
19
  북한, 사실상 개방으로 정책 전환   nkchosun   -   2002-09-22   2462
18
  [신의주 개방] 김정일 언제부터 준비했나   nkchosun   -   2002-09-21   2478
17
  신의주와 라선시 무엇이 다른가   nkchosun   -   2002-09-21   3047
16
  북한의 신의주와 중국의 경제특구   nkchosun   -   2002-09-21   2406
15
  '신의주특구'는 국가 속의 국가   nkchosun   -   2002-09-21   2824
14
  북한 신의주특구 '장관' 누가 임명될까   nkchosun   -   2002-09-21   253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