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북한 경제부서 책임자 교체 없어
 닉네임 : nkchosun  2002-08-01 15:38:14   조회: 2662   
북한은 지난 7월부터 경제개혁정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 이를 이끌어가는 고위 경제인물들은 바꾸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경제를 이끌어 가는 주축은 노동당쪽의 경제정책검열부, 경공업부, 농업정책검열부 등 7개 부서와 내각의 무역성, 농업성, 국가계획위원회 등 23개부서다.

노동당에서는 한성룡 비서(공업담당, 경제정책검열부장 겸임)와 전병호 비서(군수담당, 군수공업부장 겸임)가, 내각에서는 홍성남 총리와 곽범기, 조창덕, 신일남 등 부총리가 분야별로 업무를 나누어 맡고 있다.

지난 1월1일부터 7월31일까지 이들은 지난해 보다 오히려 더욱 활발하게 활동했으며 특히 북한경제정책을 총괄하는 한성룡 비서와 전병호 비서, 홍성남 총리는 1개월에 2-3회씩 공식행사에 나타났다.

리광근 무역상도 최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수행, 인도네시아등을 방문했고 전승훈 금속기계공업상과 김창식 농업상 등도 관련행사에 빠짐없이 참석했다.

북한이 이처럼 경제개혁 정책을 시행하면서도 경제부서 책임자들을 교체하지 않 는 것은 기존의 계획경제 시스템을 정상화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시장경제원리의 본격적인 도입여부를 결정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관련, 조동호(曺東昊) 한국개발연구원(KDI) 북한경제팀장은 지난달 30일 배포한 계획경제 시스템의 정상화 제하의 정책포럼 자료에서 최근 북한의 경제변화는 시장경제를 향한 개혁이 아니라 계획경제 시스템을 정상화하기 위한 '체제 내의 개선'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이처럼 북한은 경제부서 책임자들을 그대로 유지하는 가운데 지난 4월에는 '수도건설위원회'를 신설하고 초대 위원장에 신일남 부총리를 임명했다.

이 위원회를 신설한것은 평양시 산하의 수도건설연합총국 등 관련기관들을 통 폐합, 평양시 정비사업을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려는데 목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북한 경제개혁을 주도하는 '국가가격제정국'은 국가계획위원회 가격제정국의 명칭을 줄여 '국가가격제정국'이라고 부르는 것으로 통일부는 파악하고 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달 26일 북한의 경제개혁에 관한 보도에서 사회주의 배분원칙에 따른 물가 및 노임 인상 조치와 관련해 '국가가격제정국에서 모든 생산품의 가격을 다시 정한다'고 밝혀 이 기구 역할과 기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연합
2002-08-01 15:38:14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신의주-단둥 철도교 복선화'   nkchosun   -   2002-09-30   4025
52
  '신의주특구, 전기·식수 공급 부족'   nkchosun   -   2002-09-30   3689
51
  러 외무차관 "신의주특구 방향 주목"   nkchosun   -   2002-09-30   3946
50
  "中, 신의주특구 소외되자 보도 규제"   nkchosun   -   2002-09-30   3895
49
  [독자칼럼] 신의주특구 성공의 조건   nkchosun   -   2002-09-30   4384
48
  "한국인은 비자 아닌 통행증 필요"   nkchosun   -   2002-09-30   4129
47
  '신의주 무비자 입국 첫날부터 삐걱'   nkchosun   -   2002-09-30   4279
46
  北매체가 전하는 '신의주 표정'   nkchosun   -   2002-09-30   4018
45
  김정일, 4월말 양빈 행정장관 낙점   nkchosun   -   2002-09-30   3984
44
  신의주특구 중국과 사전상의 없었다   nkchosun   -   2002-09-30   3411
43
  北, 外國기자 신의주 출입 거부   nkchosun   -   2002-09-30   4792
42
  '신의주특구 행정부청사 건설중'   nkchosun   -   2002-09-30   4426
41
  '북한 정보통신 인프라 지원 시급'   nkchosun   -   2002-09-30   4011
40
  신의주특구 입국 다음달 8일부터 가능   nkchosun   -   2002-09-30   4333
39
  양빈 "난 이제 김정일 양아들"   nkchosun   -   2002-09-29   4261
38
  신의주 무비자 입국 취재열기 높아   nkchosun   -   2002-09-29   4715
37
  '신의주 무비자 입국'앞둔 中 단둥 모습   nkchosun   -   2002-09-29   4935
36
  北 1000원 지폐 첫 공개   nkchosun   -   2002-09-29   5516
35
  단둥, 신의주 개방에 '반신반의'   nkchosun   -   2002-09-29   4534
34
  "양빈, 북한 국적 취득한 이중국적자"   nkchosun   -   2002-09-29   424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